본문 바로가기

황 총리 "김해 신공항 건설, 대승적 차원에서 수용해달라"

중앙일보 2016.06.22 09:14
기사 이미지

황교안 국무총리. [중앙포토]

황교안 국무총리는 22일 영남권 신공항 계획과 관련해 "영남지역 지방자치단체와 주민들께서도 아쉬움이 있겠지만 관련 지방자치단체들이 합의한 방식에 따라 충분한 검토를 거쳐 최종 결과가 나온 만큼 대승적 차원에서 결과를 수용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정부는 영남지역 항공수요 대응에 차질이 없도록 김해 신공항 건설을 신속하게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김해 신공항 관계부처 장관회의' 모두 발언에서다.

관계부처 장관회의 열고 후속 조치 마련 지시
"평가과정, 국민들께 소상하게 설명해야"

황 총리는 "김해 신공항은 기존 김해공항을 단순히 보강하는 차원을 넘어 장래 늘어난 영남권 항공수요에 충분히 대응할 수 있는 새로운 영남권의 거점 신공항을 만들어 나가는 방안"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이번 용역이 절차와 내용면에서 모두 공정하고 객관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엄정하게 절차를 지켜왔다. 김해 신공항이 영남권은 물론이고 국가 전체 발전의 새로운 동력이 될 수 있도록 힘을 모아주시기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황 총리는 또 국토교통부·기획재정부·환경부 등 관계 부처에 "신속한 행정절차, 안정적 예산확보 등 후속조치가 차질없이 이뤄지도록 긴밀히 협력해달라"고 당부했다. 황 총리는 아울러 이번 평가과정, 결과와 의미에 대해서 "지역주민과 국회, 국민들께 투명하고 소상하게 설명해주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성시윤 기자 sung.siyo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