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심상정 “박근혜 정부가 한 일 중 가장 책임 있는 결정”

중앙일보 2016.06.22 02:21 종합 6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박근혜 대통령이 21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날 박 대통령은 영남권 신공항과 개헌, 유승민 의원의 새누리당 복당 등에 대한 정치 현안에는 아무런 발언을 하지 않았다. 왼쪽부터 박 대통령, 유일호 경제부총리, 홍윤식 행정자치부·주형환 산업통상자원부·강은희 여성가족부 장관. [사진 김성룡 기자]


정부가 영남권 신공항 건설 대신 김해공항 확장 쪽으로 결론 내자 주요 정당들은 일제히 환영했다.

새누리 “결과 존중되고 수용돼야”
더민주 “비용 등 고려한 중립 결정”
영남 분열 피한 정치적 결정 분석도


새누리당 지상욱 대변인은 공식 논평에서 “결과가 존중되고 수용돼야 한다”며 “이제 신공항 문제를 둘러싼 소모적인 논란과 갈등도 상생으로 승화해 김해공항이 세계 명품 공항으로 재탄생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김무성(부산 중-영도) 전 대표도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김해공항 확장이 경제성과 효율성 측면에서 최적의 방안이라고 일관되게 주장해 왔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경 대변인도 논평에서 “지역갈등과 비용 문제 등을 고려해 내린 중립적인 결정이라고 본다”고 발표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는 “비교적 중립적으로 결정하지 않았나 생각한다”며 “정부가 이것저것 다 고려해 김해공항을 확장하는 것으로 마무리 짓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동안 정부 정책에 강도 높은 비판을 해온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박근혜 정부가 어려운 결정을 잘 내렸다. 박근혜 정부 아래서 이뤄진 가장 책임 있는 결정으로 평가한다”고 칭찬했다.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도 트위터를 통해 “냉철하고 현명한 판단”이라고 평했다.

호남이 지지기반이어서 영남권 신공항 문제에서 비교적 소외돼온 국민의당은 “정부가 리더십을 갖고 끌고 가지 못해 실패한 것”(안철수 상임 공동대표), “아무것도 결정하지 못해서 아무도 만족시키지 못한 무능한 정부는 이제라도 갈등을 치유할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박지원 원내대표)고 가시 돋친 반응을 보였다.

정당과 지도부들은 이처럼 정부 결정을 지지하고 평가했다. 하지만 부산과 대구를 지역구로 둔 의원들은 여전히 반발했다.

부산 가덕도를 지지해 온 새누리당 부산 지역 국회의원 10명은 정부 발표 직후 “가덕 신공항을 계속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부산의 김도읍(북-강서을)·김세연(금정)·김정훈(남갑)·배덕광(해운대을)·유기준(서-동)·유재중(수영)·윤상직(기장)·이진복(동래)·조경태(사하을)·하태경(해운대갑) 의원 등은 발표(오후 3시) 한 시간 전부터 의원회관 제6세미나실에 모여 발표 내용을 지켜본 뒤 “김해공항 확장은 원래 원안에도 없었다”(김정훈), “미봉책이자 어찌 보면 죽도 밥도 아니다”(이진복)라고 비판했다.

새누리당은 22일 오전 원내 지도부와 신공항 관련 지역 중진 의원들이 회동을 하고 이번 신공항 선정과 관련한 후유증 최소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경남 밀양 신공항을 밀었던 대구 의원들도 반발했다. 새누리당 대구시당 위원장인 윤재옥(달서을) 의원은 “영남권 시·도민들이 많은 기대를 했는데 대단히 실망스러운 발표”라고 말했다. 대구가 지역구인 곽대훈(달서갑), 곽상도(중-남), 유승민(동을), 정종섭(동갑), 추경호(달성) 의원 등은 국회 의원회관 윤재옥 의원실에서 함께 정부 발표를 지켜봤다. 복당 후 처음으로 새누리당 대구 의원들과 함께한 유 의원은 “김해공항 확장은 절대 수용할 수 없는 안이라고 주장하는 분들도 있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더민주의 부산 의원들(김영춘·김해영·박재호·전재수·최인호)도 “2011년 가덕도 신공항 무산에 이어 20년 부산 시민들의 노력이 또다시 물거품이 돼 대단히 실망스럽다”며 “불공정 용역에 대한 당내 진상조사단을 구성해 진상을 가려내겠다”고 주장했다.

더민주의 유일한 대구 의원인 김부겸(수성갑) 의원은 ‘신공항 백지화 발표는 기만극이다’는 성명서를 내고 “때만 되면 대선주자들이 공약으로 내놓고 대통령이 된 후에는 식언(食言·약속을 안 지킴)을 반복하는 행태에 분노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새누리당 김명연 원내대변인은 “극한 충돌까지 치닫던 부산·경남(PK)과 대구·경북(TK) 간 대결 구도를 해소하는 결정이었다”고 평가했다.


▶관련 기사
① 청와대 “용역 결과 그대로 발표”

② 김해공항 확장, MB 청와대서도 검토했다

정치권에선 내년 대선을 앞두고 여권 핵심부가 영남권 분열을 피하기 위해 정치적 결정을 했다는 관측도 나왔다. 익명을 요구한 새누리당 한 의원은 “4월 총선 때 새누리당의 텃밭으로 여겼던 부산에서 야당이 5석을 가져갔는데, 대선을 앞두고 영남권 민심을 둘로 쪼개는 결정을 청와대가 하기는 어려웠을 것”이라고 말했다.

글=최선욱·현일훈 기자 isotope@joongang.co.kr
사진=김성룡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