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iz story] 한국 영화의 미래 응원 … 15년째 꾸준한 후원 활동

중앙일보 2016.06.22 00:01 부동산 및 광고특집 4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아모레퍼시픽의 미쟝센이 후원하는 제15회 미쟝센 단편영화제 ‘장르의 상상력展’이 23일부터 8일간 롯데시네마 홍대입구점에서 열린다. [사진 아모레퍼시픽]

제15회 미쟝센 단편영화제 ‘장르의 상상력展’이 오는 23일부터 30일까지 8일간 롯데시네마 홍대입구점에서 개최된다.

아모레퍼시픽

미쟝센 단편영화제는 단편영화의 활성화와 재능있는 신인 감독 발굴을 위해 2002년부터 매년 열리고 있는 단편영화제다. 아모레퍼시픽의 ‘미쟝센’이 후원한다.

미쟝센 관계자는 “장르의 상상력展이란 캐치 프레이즈를 내건 미쟝센 단편영화제는 일반적으로 기업의 지원이 블록버스터급 주류 문화에 집중되어 비인기 예술에 대한 지원이 부족한 예술 지원의 부익부 빈익빈 현실에서, 상대적으로 비인기 예술인 단편영화를 꾸준히 후원함으로써 개성 있는 감독과 작품의 발굴에 앞장서며 한국 영화계의 장기적인 발전에 이바지하는 아모레퍼시픽의 대표적인 메세나 활동”이라고 소개했다.

지난 2015년까지 10만 명이 넘는 관객이 미쟝센 단편영화제를 찾았다. 출품된 단편영화는 1만편을 넘겼다.

미쟝센 단편영화제는 스타 감독들의 등용문으로도 알려져 있다. ‘해결사’의 권혁재 감독을 비롯해 ‘범죄와의 전쟁: 나쁜놈들의 전성시대’의 윤종빈 감독, ‘최종병기 활’ ‘명량’의 김한민 감독, ‘미쓰 홍당무’의 이경미 감독, ‘무산일기’의 박정범 감독, ‘검은 사제들’의 장재현 감독 등이 미쟝센 단편영화제를 통해 성장하고 도약했다.

미쟝센 단편영화제를 통해 입봉한 감독은 후배 감독을 양성하기 위해 기꺼이 미쟝센 단편영화제의 집행위원 및 심사위원으로 나서며 문화 양성의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 내고 있다.

미쟝센 단편영화제 23~30일
올 경쟁부문 총 1037편 출품
개성있는 감독·작품 발굴 앞장


개최 15주년을 맞은 올해 경쟁 부문 출품작 수는 총 1037편이다. 미쟝센 관계자는 “국내 영화제 경쟁 부문 단편영화 출품 편수 중 가장 많은 수의 작품이 접수됐다”면서 “이에 최종 경쟁률 16:1이라는 전례 없는 기록을 세우며 국내 1위의 단편영화제로서의 확고한 위상을 선보였다”고 전했다.

제15회 미쟝센 단편영화제는 15주년을 기념해 역대 대상 수상 감독인 조성희 감독과 엄태화 감독의 공동 대표집행 아래 특별하게 꾸려질 예정이다.

개막작으로는 단편영화에 관한 페이크 다큐가 상영될 예정이다. 특별전에서는 다양한 장르를 아우르며 특유의 섬세한 감성을 표현해 온 김태용 감독의 단편 전작을 만나볼 수 있다. 15주년 특별초청전에서는 역대 상영되었던 여성 감독들의 작품 및 근래 상영작들 중 미쟝센이 특히 돋보이는 작품들을 되짚어보는 시간이 마련된다.

상업 영화 제작 가능성이 높은 작품성 및 독창성 있는 스토리를 발굴하고 역대 본선 진출 감독들의 데뷔와 차기작 기획 및 개발 기회를 제공하는 ‘장편 트리트먼트 공모전 with 싸이더스’ 등 다양한 15주년 기념사업도 함께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미쟝센 단편영화제에선 지금까지 운영해 온 ‘비정성시’ ‘사랑에 관한 짧은 필름’ ‘희극지왕’ ‘절대악몽’ ‘4만번의 구타’의 5가지 장르별 섹션에 또 하나의 섹션인 ‘식스 센스’를 신설했다. 식스 센스는 기존의 다섯 장르가 미처 다 포괄할 수 없었던 창의적이고 독창적인 작품들은 물론 디지털 시대의 혼종 장르까지를 모두 아우르는 섹션이다.

제15회 미쟝센 단편영화제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미쟝센 단편영화제 홈페이지(www.msff.or.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배은나 객원기자 bae.eunn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