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보훈처, 옛 전남도청 군 퍼레이드 계획 백지화

중앙일보 2016.06.20 21:10
국가보훈처가 옛 전남도청 앞에서 군(軍) 퍼레이드를 하려던 계획을 백지화했다. 지난 17일 중앙일보를 통해 행사 계획이 알려진 뒤 사흘 만에 이뤄진 결정이다.

국가보훈처는 20일 "오는 25일 6·25전쟁 66주년 기념행사로 진행하려던 광주광역시 호국 퍼레이드를 취소한다"고 밝혔다. 보훈처는 5·18 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으로 투입돼 옛 전남도청 앞에서 광주시민을 향해 집단 발포한 11공수특전여단과 육군 31사단 등 군인 200여 명이 참여하는 퍼레이드를 계획한 사실이 알려져 파문이 일었다.

11공수 소속 군인 50여 명은 광주광역시 도심과 금남로를 거쳐 옛 전남도청 앞까지 행진하려고 했다. 31사단 소속 군인 150여 명도 퍼레이드를 준비해왔다. 이 가운데 40여 명은 총기를 들고 걷는 행진을 계획했다.

11공수와 31사단은 이런 계획이 드러나 5·18 단체들과 광주시민들이 반발하자 퍼레이드 참여 취소를 결정했다. 군부대들은 "5·18로 상처를 입은 광주의 정서를 배려하지 못한 측면이 있다"며 불참 의사를 밝혔다.

보훈처는 "11공수뿐만 아니라 31사단이 불참 의사를 밝히고 지역 (5·18) 단체 등이 군부대의 참여를 원치 않는 점을 고려해 퍼레이드를 취소했다"고 설명했다.

광주광역시=김호 기자 kimh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