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원한 백두산에서 골프와 관광까지~

온라인 중앙일보 2016.06.20 19:11
백두산 완다그룹 리조트는 중국 최대 부호그룹인 완다그룹에서 세계 100대 골프장 진입을 목표로 한화 3조 5천억을 투자해 설립한 복합리조트다.
 
리조트단지 내에는 3500객실에 달하는 글로벌 호텔 9개 와 총 54홀 규모의 완다 골프장, 아시아 최대 규모 스키장, 리조트단지 내 워터파크(8월1일 오픈), 스파, 온천(지하2700미터의 백두산 천연 온천수), 영화 및 연극 관람시설, 쇼핑몰, 병원 등이 있어 다양한 레저시설 및 부대시설을 이용이 가능하고, 도보로 5분 내에 유러피안 식당가가 위치해 있어 다양한 음식을 즐길 수 있다.
 
백두산 완다 골프장은 총 54홀 규모의 골프장이며, 백화코스, 송곡 서 코스, 송곡 동 코스로 이루어져 있다. 코스 설계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잭니클라우스, 로버트트렌트존스 주니어 등이 참여했다. 골프장 코스 셜게는 인공으로 심은 나무 없이, 백두산의 순수지형과 천연 자연목을 이용해 지은 것이 특징이다.

백화코스는 7368야드(파72)로 울창한 백자작나무 숲으로 둘러싸여 있으며 18홀 전체가 생태공원이다. 송곡 서 코스는 7101야드로 수려한 자연경관으로 하늘이 내려준 선물이란 극찬을 받는 코스이다. 송곡 동 코스는 7253야드로 챔피언 코스로 조성되어 있으며 세계 100대 코스 진입을 목표로 한다.
 
백두산 골프의 장점은 백두산이 북위 41~46도에 위치해 훗카이도와 같은 위도에 있으며, 장마전선이 형성되지 않아 강수량이 낮고 한여름 평균기온 22도의 시원한 기후를 자랑하는 여름시즌 라운딩의 최적의 조건이다.

백두산 골프투어 여행객들은 라운딩 후 천지 관광까지 가능하며, 리조트에서 20분가량 버스를 타고 이동한 뒤, 백두산 관광단지 입구 까지 간 후, 전용차량으로 갈아타 서파입구까지 40분 이동 한 뒤 1400계단 정도를 올라가면 백두산 천지와 함께 금강대협곡을 감상 할 수 있다. 서파관광은 골프 라운딩을 할 수 있을 정도의 체력이라면 충분히 올라갈 수 있다.
 
백두산 골프를 가는 방법은 크게 3가지로 나뉘는데, 인천·청주·제주 공항 등에서 국제선을 이용해 인천-연길을 통해서 가는 방법과 인천공항에서 장춘공항으로 간 뒤 완다그룹에서 운영하는 셔틀버스를 이용하여 3시간40분 정도 차량으로 이동하는 방법, 그리고 인천공항에서 연태공항 까지 이동 후 국내선으로 환승 후 장백산공항까지 직항으로 가는 방법 등이 있다.

이번년도에 장춘에서 장백산 공항까지 가는 고속도로가 새로 개통되서 전에 5시간30분 정도 걸리던 시간이 2시간가량 짧아져서 인천-장춘 노선을 가장 추천해 드린다.

골프전문여행사 아이와이투어 최인영 대표가 패키지 상품을 판매한다. 최인영 대표는 “여름에도 시원해 플레이하기에 최적의 기온을 유지하고 있으며, 백두산 천지와 금강대협곡을 동시에 관광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