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주시, '옛 전남도청 앞 軍 행진' 알고도 문제 제기 안했다

중앙일보 2016.06.20 18:52
광주광역시가 6·25 기념식때 옛 전남도청 앞에서의 군(軍) 퍼레이드를 계획한 국가보훈처의 입장을 사전에 파악하고도 아무런 문제를 제기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20일 광주시 등에 따르면 광주시와 광주지방보훈청 등은 지난 4월 말 6·25전쟁 66주년 기념식 퍼레이드를 위한 회의를 열었다. 이 자리에는 광주경찰청과 육군 31사단, 제11공수특전여단 등이 참여한 것으로 파악됐다. 11공수는 5·18 당시 광주시민을 향해 집단 발포한 군 부대다.

앞서 광주시는 지난 1일 시청 인터넷 홈페이지 게시판에 '호국 보훈의 달' 행사 계획을 올리면서 군의 퍼레이드 계획도 소개했다. 당시 11공수의 참여에 대한 언급은 없었지만 퍼레이드 계획은 사전에 알고 있었던 것이다.

윤장현 광주시장은 20일 광주시청 인터넷 홈페이지 소통 게시판인 '장현C 소통일기'에 '광주의 금남로에서 군사행진은 있을 수 없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국가보훈처를 비판했다.

이어 "보고를 접하자마자 곧바로 (광주지방)보훈청에 (군 퍼레이드) 취소를 요청하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윤 시장의 글은 시가 보훈처와 함께 사실상 이번 행사를 공동으로 준비해온 것으로 확인된 점과 어울리지 않는다.

이에 대해 광주시 관계자는 "실무자가 4월 말에 유관기관 회의에 참석해 11공수의 퍼레이드 참여 사실을 알게 된 건 맞지만 어떤 부대인지는 잘 모르고 행사를 계속 추진한 것 같다"며 "이런 점에서 시장님에게 보고가 뒤늦게 된 것으로 안다"고 해명했다.

광주광역시=김호 기자 kimh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