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HO, 블라디미르 포즈냑 등 중독분야 세계 석학들 한 자리에

온라인 중앙일보 2016.06.20 17:23
기사 이미지
삼육대는 19일부터 20일까지 양일간 삼육대 백주년기념관 장근청홀에서 '중독 국제세미나 및 중독 교육과정 워크샵'을 개최했다.
 

삼육대 19~20일 양일간 글로벌 중독 국제세미나·워크샵 개최

이번 행사는 삼육대 건강과학특성화사업단과 한국연구재단이 주최하고 WHO(세계보건기구)와 ICARA(국제중독기관협회) 및 코네티컷 대학이 후원을 했으며, 세계 각국의 중독분야 석학과 보건당국 관계자가 참석해 '중독연구에 있어서의 잠재력과 역량 강화'를 주제로 의견을 공유했다.
 
중독분야의 최고 권위자인 코네티컷 대학 토마스 베이버(Thomas Babor) 교수는 ‘우리 교육과 훈련은 글로벌 중독 연구의 인프라에 어떻게 부합하는가? 새롭게 구축되고 있는 글로벌 중독 과학 인프라에서의 중독연구 프로그램들의 역할은 무엇인가?’를 주제로 기조 강연을 진행했다.
 
기사 이미지

블라디미르 포즈냑 박사

WHO의 중독 책임자인 블라디미르 포즈냑(Vladimir Poznyak) 박사는 ‘국제적인 기준의 보건전문가 개발에 대한 WHO의 의제 : 중독분야에 대한 적용’을 주제로 기조 강연을 마쳤다.
 
삼육대는 이와 함께 19일부터 4일 동안 중독국제자격교육 프로그램도 진행한다. WHO가 개발한 교육과정을 이수하면 ICARA에서 '약물과 알코올 중독자 스크리닝 및 중재'에 관한 자격증을 발급한다. 이 프로그램에는 삼육대 학부생 20명과 교수 및 대학원생 10명, 총 30명이 참여했다.
 
또한 WHO에서는 중독전문가 교육 기준이 부재한 현 상황을 인식하고, 이번 세미나를 통해 글로벌 중독 전문가의 자질과 역량을 규정하는 보고서를 만들고 공인화 하는 작업을 시작할 계획이다.
 
천성수 건강과학특성화(중독)사업단장은 "세계적으로 수많은 신종 중독의 등장으로 중독 문제가 더욱 심각해지고 있다. 이번 세미나를 계기로 많은 이들이 중독의 예방과 문제해결에 함께 동참했으면 한다"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