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예술의전당·현대화랑 ‘조선시대 궁중화·민화 걸작전’ 개최

온라인 중앙일보 2016.06.20 17:20
기사 이미지

책가도(冊架圖), 149.5x450cm, 10폭 병풍, 비단에 채색, 19세기

조선시대의 '책거리' 걸작들과 궁중화·민화 걸작들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장이 마련돼 눈길을 끈다.
 
예술의전당은 서예박물관 재개관을 기념한 두 번째 전시회로 현대화랑과 함께 서울서예박물관 전관에서 18세기부터 20세기 전반에 걸친 조선 문자도·책거리 걸작 58점을 지난 11일부터 전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오는 8월28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조선 궁중화·민화 걸작 문자도(文字圖)·책거리(冊巨里)'는 조선시대 궁중화, 민화 중 문자도와 책거리 등 58점이 1, 2부로 나누어 공개된다.
 
이번 전시회는 국립중앙박물관과 삼성미술관 리움 등 한국을 대표하는 국공립, 사립 뮤지엄과 화랑, 개인 등 20여 곳의 비장 걸작품들이 사실상 처음으로 한자리에서 공개된다는 점에서 개관 전부터 많은 관심을 모았다.
 
정조 때 그려진 초창기 '책가도' 병풍(삼성미술관리움 소장, 개인소장)과 '책거리' 병풍(서울미술관소장, 개인소장)을 필두로, 궁중화원 이형록이 그린 '책가도' 병풍(국립박물관소장)과 '백수백복도'(서울역사박물관), '자수책거리'(용인 민속촌 소장), '제주도문자도'(제주대박물관소장, 개인소장), '궁중문자도'(개인소장) 등 '책가도'와 '책거리', '문자도' 걸작 병풍 20여 점도 최초로 공개돼 개관 첫날부터 관람객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예술의전당 이동국 부장은 "그동안 책거리의 걸작으로 알려진 장한종의 '책가도'와 호피 속에 책거리가 그려진 ‘호피장막도’, ‘유교문자도’ 등이 한자리에서 일괄 공개되기는 처음"이라고 말했다.
 
이번 전시회가 주목을 받는 또 다른 이유는 '서(書)의 영역 확산'과 '뮤지엄과 갤러리의 협업'을 시도했다는 점이다.
 
예술의전당 관계자는 "서예박물관과 현대화랑의 만남은 얼핏 공통분모나 접점이 없어 보이지만, 문자도와 책가도를 만나면서 비로소 서와 현대미술의 접점을 찾을 수 있게 됐다고 생각한다"면서 "이번 전시회를 계기로 서화미술을 관통하는 한국미술의 정체성도 찾고 책가도와 문자도가 그 독특한 소재성과 조선인의 선비취향의 개성화로 명실상부한 한국미술의 브랜드로 자리잡아 세계화·국제화를 이뤄내고자 한다"고 취지를 밝혔다.
 
한편, 예술의전당은 이번 전시회 기간 중 다채로운 부대행사도 진행할 예정이다.
 
먼저 7월 23일까지 매주 수·토요일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서예박물관 4층 챔프홀에서 '여름민화학교'를 진행한다. 정병모, 강우방, 윤범모, 유홍준 등이 강사진으로 나서는 여름민화학교는 총 10개 강의로 구성되며 참가비는 12만원이다.
 
전시기간 중 매주 토·일요일에는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서예박물관 1층 메인 로비에서 한국민화협회 작가 및 지도교수들이 ‘만화그리기교실’을 진행한다.
 
이번 전시회는 오전 11시~오후 8시(매표는 7시에 마감)까지 진행되며 매주 월요일은 휴관한다.
 
궁중화,민화의 기념비적인 작품이 모인 이번 전시도록은 35,000원에 판매되며 전화주문도 가능하다. 또한 전시장입구의 아트샾에서는 각종 민화상품이 판매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