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동거녀의 반려견 2마리 죽여 수도꼭지에 걸어놓은 엽기 30대

중앙일보 2016.06.20 15:42
함께 살던 동거녀의 반려견 2마리를 죽인 뒤 이를 사진으로 찍어 협박한 3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남 마산동부경찰서는 동물보호법 위반 등 혐의로 A씨(39)를 검거해 조사 중이라고 20일 밝혔다.

A씨는 19일 오후 5시쯤 창원시 마산회원구 자택에서 태어난 지 1년 정도 된 말티즈 2마리의 목을 흉기로 찌른 뒤 싱크대 수도꼭지에 걸고 휴대전화로 사진을 찍어 동거녀 B씨(35·여)에게 보낸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경찰에서 “A씨가 죽은 반려견의 사진을 보내면서 ‘너도 이꼴이 될 줄 알아라’는 취지의 협박을 했다”고 진술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하루 전 동거녀가 다른 사람을 만나는 문제로 싸운 뒤 집에 들어오지 않고 전화도 받지 않자 홧김에 술을 마시고 이런 짓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창원=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