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거제 권민호 시장이 그리스 조선사 회장에게 편지를 보낸 까닭은

중앙일보 2016.06.20 14:11
기사 이미지

거제시 제공.

권민호 경남 거제시장이 20일 ‘그리스 선박왕’이라 불리는 안젤리쿠시스그룹 안젤리쿠시스 회장에게 편지를 보냈다. 최근 안젤리쿠시스 그룹이 대우조선해양에 선박을 발주한데 대해 감사의 뜻을 전하기 위해서다.

권 시장은 이 편지에서 “저는 대우조선과 삼성중공업이 위치한 세계적인 조선도시 거제시를 이끌고 있는 시장이다”며 “저유가와 글로벌 경제위기로 세계 조선산업이 불황을 겪고 있는 가운데 안젤리쿠시스그룹이 총 5억8000만달러(약 6700억원) 상당의 선박을 발주했다는 소식을 듣고 감사의 뜻을 전하고 싶어 글을 올린다”고 밝혔다.
기사 이미지

거제시 제공.

안젤리쿠시스 그룹은 지난 9일 그리스 아테네에서 열린 선박 박람회에서 대우조선과 액화천연가스운반선(LNGC) 2척,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 2척 등 총 5억8000만 달러 상당의 선박을 발주하는 계약을 했다.

권 시장은 “계약과정에서 기다리면 좀 더 낮은 가격에 발주할 수 있다는 주변의 만류에도 그동안 쌓아온 돈독한 신뢰와 우정만으로 회장님께서 발주를 지시하셨다는 소식을 대우조선 관계자로부터 들었다”며 “26만 거제시민의 뜻을 모아 존경과 경애를 표한다”고 덧붙였다.

권 시장은 “국제통화기금(IMF) 사태와 미국 리먼브라더스 사태부터 오늘에 이르기까지 위기 때마다 총 88척의 선박을 발주하는 등 오늘의 대우조선이 있기까지 안젤리쿠시스 그룹의 역할이 컸다”며 “회장님 이하 직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거제=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