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도양 원양어선서 한국인 선원 2명 숨져

중앙일보 2016.06.20 13:40
기사 이미지

선상 살인사건이 발생한 위치. [사진 부산해양경비안전서]

인도양을 항해하던 우리나라 국적의 원양어선에서 베트남 선원들이 한국인 선장과 기관장을 살해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20일 부산해양경비안전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쯤(한국시각) 인도양 세이셸 군도 인근 해상에서 부산 영도에 있는 광동해운 소속 원양어선인 광현 803호(138t) 에서 베트남 국적 선원 A씨(32)와 B씨(32)가 선장 양모(43)씨와 기관장 강모(42)씨를 살해했다.

해경은 이날 오전 5시10분쯤 해운선사로부터 이 같은 신고를 받았다. 이 배에는 한국인 3명과 베트남 선원 7명, 인도네시아 선원 8명 등 18명이 타고 있었다.

현재 베트남 선원 2명은 다른 선원 등에게 제압된 상태다. 해경은 베트남 선원 2명이 술에 취한 상태에서 흉기를 휘두른 것으로 보고 있다.

광현803호는 항해사 이모(50)씨가 인도네시아 선원과 함께 운항하고 있으며, 소말리아 모가디슈 동쪽 850마일 해상에서 7노트(시속 14㎞)로 세이셸 군도로 입항 중이다. 4일 뒤 세이셸 군도에 입항할 예정이다.

부산해경은 수사과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수사본부를 구성하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기 위해 수사관 7명을 현지에 급파하기로 했다. 해경 관계자는 “현재 구체적인 범행 수법이나 동기 등이 확인되지 않아 해운선사 관계자 등을 상대로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부산=강승우 기자 kang.seungw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