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화, 시속 158㎞ 뿌리는 파이어볼러 카스티요 영입

중앙일보 2016.06.20 13:28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가 새 외국인 투수로 오른손 강속구 투수 파비오 카스티요(27)를 영입했다.

한화는 20일 한국야구위원회(KBO)에 알렉스 마에스트리의 웨이버 공시를 요청하는 동시에 대체 선수로 투수 카스티요 영입을 공식 발표했다. 몸값은 총액 25만 달러(약 3억원)다. 도미니카공화국 출신인 카스티요는 지난 2006년 텍사스 레인저스와 계약하며 미국 무대에 진출했지만 10년간 메이저리그 마운드에는 오르지 못했다.

마이너리그에서는 10시즌 통산 305경기(50선발)에 나서 28승 46패 22세이브, 평균자책점 4.55를 기록했다. 올해는 샌디에이고 산하 마이너리그(더블A·트리플A)에서 14경기(13선발)에 나서 3승 7패, 평균자책점 4.52를 올렸다. 경력은 눈에 띄지 않지만 강속구를 보유한 투수라 한화 구단은 큰 기대를 걸고 있다. 한화는 카스티요를 영입하면서 "1m86cm·95kg의 체격에 최고 시속 158km의 빠른 직구를 던지는 투수다. 투심·슬라이더·체인지업 등의 변화구도 던진다"고 소개했다.

20일 입국한 카스티요는 곧바로 선수단이 있는 대전으로 합류했다. 카스티요는 "한국에서 뛸 기회를 얻게 해준 한화 구단에 감사하고, 앞으로 팀 승리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