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포토사오정] 복당 유승민 의원 새누리 중진석으로…

중앙일보 2016.06.20 12:44
새누리당으로 복당한 유승민 의원이 20대 국회개원 일주일 만에 본회의장 자리를 새누리당 중진석으로 옮겼다.
 
기사 이미지

복당한 유승민 의원(왼쪽 아래)이 나경원 의원 옆으로 자리를 옮겼다. 뒤늦게 들어온 서청원 의원(오른쪽 둘째)이 자리를 옮겨 앉은 유승민 의원석을 바라보고 있다. [사진 강정현 기자]

이날 유 의원은 지난 16일 새누리당 혁신비대위 의결로 윤상현·강길부·안상수 의원과 함께 복당하면서 새로 배치된 본회의장 중앙통로 뒤편에 자리한 다선의원들과 나란히 앉게 됐다.

 
기사 이미지

서청원 의원(오른쪽 둘째)이 20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자리에 앉아 숨을 크게 내쉬며 앞 자리로 옮긴 유승민 의원을 바라보고 있다. [사진 강정현 기자]

유 의원은 지난 13일 개원식에서는 의장석을 바라보고 좌측에 다른 무소속 의원들과 함께 국민의당과 정의당 의원들 옆에 앉았다.

 
기사 이미지

유승민 의원이 지난 13일 20대 국회 개원식이 열린 본회의장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개원연설을 들으며 박수를 치고 있다. [사진 강정현 기자]

이날 본회의장에 일찍 도착한 유 의원은 교섭단체 연설에 나서는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와 김무성 전 대표 등과도 반갑게 인사를 나눴다. 
 
기사 이미지

유승민 의원(가운데)이 20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정진석 원내대표(왼쪽)과 함께 윤상현 의원(오른쪽)을 반갑게 맞이하고 있다. [사진 강정현 기자]

기사 이미지

유승민 의원이 20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뒤에 앉은 김무성 전 대표와 인사하고 있다. 왼쪽은 나경원 의원. [사진 강정현 기자]

하지만 바로 뒤에 앉은 서청원 의원과는 본회의가 끝나고 나갈 때까지 인사를 나누지 못했다. 의원들이 자리에 착석한 뒤 본회의장에 들어온 서청원 의원이 정진석 원내대표의 연설이 끝나자 먼저 자리를 떠났기 때문이다.
 
기사 이미지

정진석 원내대표(가운데)의 교섭단체 연설이 끝나고 새누리당 의원들이 본회의장을 빠져나가고 있다. [사진 강정현 기자]


사진·글=강정현 기자cogit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