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32년 국내 사망률 1위 암은?…"여전히 폐암"

중앙일보 2016.06.20 11:45
오는 2032년에도 국내에서 사망률이 가장 높은 암은 폐암일 것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대장암 사망률은 오르는 반면, 위암 사망률은 줄어들 거란 전망도 나왔다.

손미아·윤재원 강원대 의대 예방의학과 교수팀은 통계청의 2008~2012년 암 사망 인구 자료를 토대로 2028~2032년 암 환자를 추정·분석한 결과를 20일 공개했다. 2028~2032년 암 사망률 전망에는 인구 변화, 주요 암 사망률 추이 등을 활용한 프로그램이 활용됐다.

연구팀에 따르면 2008~2012년 남성의 조사망률(인구 10만명당 암 사망자)은 폐암(45.9명)-간암(33.9명)-위암(26.1명)-대장암(17.1명)-췌장암(9.4명) 순으로 높았다. 여성은 폐암(17명)-위암(14명)-대장암(13.3명)-간암(11.4명)-췌장암(7.8명) 순이었다. 남녀 모두 폐암이 1위였고, 나머지 4개 암은 순위만 달랐다.

그러나 20년이 지난 2028~2032년에는 조사망률 순위에 변화가 있는 걸로 나타났다. 남성은 폐암(60.1명)이 가장 높고 대장암(33.3명)-간암(33.2명)-위암(22.5명)-췌장암(16.9명) 순으로 추정됐다. 전립선암은 6위였지만 20년새 5.3명에서 12.1명으로 2배 이상 급증할 거라고 전망됐다. 여성도 폐암이 24.9명으로 가장 높을 것으로 예측됐다. 그 뒤로는 대장암(19.9명)-췌장암(12.5명)-간암(11명)-유방암(10.6명) 순이었다. 위암은 10.2명을 기록해 2위에서 6위로 떨어질 것으로 추정됐다.

20년새 나타나는 변화 중에선 남녀 모두 폐암과 대장암의 사망률이 증가한 반면, 위암과 식도암 등은 감소하는 점이 두드러진다. 연구팀은 국내 흡연자가 많은 게 폐암을 유발하는 주된 요인이라고 분석했다. 또한 가공육이나 붉은 고기 섭취 증가 등 서구화된 식습관과 음주·흡연 등 생활 습관 문제로 대장암이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반면 위암과 식도암 등은 건강검진이 일반화되면서 조기 진단이 활발해지고 사망률도 낮아지는 것으로 평가했다.

정종훈 기자 sakeho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