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부권 범시도민 추진위 "영남권 신공항은 활주로 2개의 제2 관문공항으로"

중앙일보 2016.06.20 11:44
기사 이미지

서병수 부산시장 [사진 뉴시스]

'영남권 신공항' 입지를 놓고 부산 가덕도를 지지하는 부산과 경남 밀양을 지지하는 대구권의 막판 유치·홍보전이 치열하다. 정부의 ‘영남권 신공항 사전타당성 검토용역’결과 발표가 이번 주로 임박한 때문이다.

서병수 부산시장 "안전하고 24시간 운영 가능한 가덕도가 돼야"

서병수 부산시장은 20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신공항은 김해공항 이용객 포화와 불안전성, 소음 문제를 해결하고자 시작했다”며 “신공항 입지는 안전하고 24시간 운영 가능한 가덕도가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2002년 중국민항기 추락으로 129명이 숨지고 37명이 부상한) ‘돗대산 트라우마’를 쉽게 지울 수 없는 부산시민에게 가덕 신공항은 절대 포기할 수 없는 최우선 가치”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부산은 가덕도에 24시간 운영가능한 활주로 1개의 신공항을 건설하고 김해공항 존치를 주장하고 있다.

서 시장은 정부 용역의 공정성과 객관성도 촉구했다. 대구권이 주장하는 “높은 산봉우리도 잘 피하면 문제 없다”는 식의 항공학적 검토, (밀양이 산에 둘러싸여 있는데도) 고정장애물이 개별평가 항목에서 빠진 점 등을 문제 삼은 것이다. 산과 같은 고정장애물은 밀양의 최대 단점이어서 이를 부각하려는 의도다.

서 시장은 가덕 신공항 건설과 함께 대구·경북이 요구하는 공항을 건설할 수 있는 상생방안도 제시했다. 애초 정부추산 신공항 건설비용 12조원 가운데 6조원을 가덕 신공항에 투입하고 나머지를 대구 군(軍)공항(K-2)이전과 대구경북권 공항 건설에 투입하자는 제안이다. 서 시장은 가덕 신공항에 6조원 외에 추가 비용이 들면 민자를 유치하고 부산시민이 직접 부담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기사 이미지

강주열(55) 남부권 신공항 범시·도민 추진위원회 위원장. [중앙포토]

이에 대해 대구권은 서 시장의 제안을 “여론을 호도하기 위한 것”이라고 일축했다. 강주열 남부권신공항 범 시도민 추진위원장은 “신공항은 국토교통부가 예산을 들여 추진하는 것이고, 군 공항(K-2) 이전은 소음피해를 해소하기 위해 국방부가 관련법에 따라 기부 대 양여방식으로 추진하는 것으로 재원조달 방식이 서로 다르다”고 강조했다. 한마디로 K-2 이전 등은 신공항 건설과 별개 사안이라는 주장이다.

남부권 추진위는 이날 대구상의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정부 건의문을 발표했다. “국가 균형발전과 미래 국익·안보 측면에서 접근성이 뛰어난 밀양에 활주로 2개의 국가 제2 관문공항을 건설해야 한다”고 건의했다.

대구권은 부산 측을 규탄했다. “부산이 2015년 1월 5개 시·도 합의사항을 파기하고 ‘불공정 용역, 깜깜이 용역, 불복종’ 등으로 여론을 호도하고 있다”며 정부에 강력한 경고 메시지를 보내라고 요구했다.

추진위는 그러면서 “정부는 정치적 내풍과 외풍 없이 공정·투명·합리적인 절차에 따라 신공항 입지를 결정하고 탈락지역에는 그에 상응하는 국책사업과 인센티브 제시 등으로 갈등 치유와 상생방안을 모색해 줄 것을 간곡히 부탁 드린다”고 덧붙였다. 이 건의문은 김경환 추진위 경남대표와 류재용 경북본부장이 함께 발표했다.

대구·부산=홍권삼·황선윤 기자suyohwa@joongang.co.kr
대구=홍권삼 기자 honggs@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