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닥터스' 관전 포인트 공개…"김래원·박신혜의 연기 변신·인간적인 모습에 주목"

온라인 중앙일보 2016.06.20 10:54

기사 이미지

[사진 SBS 제공]

20일 첫 방송되는 SBS '닥터스' 제작진 측이 관전 포인트 세 가지를 공개했다.

첫 번째 관전 포인트는 '닥터스'에 출연하는 김래원·박신혜·윤균상·이성경 등의 연기 변신이다.

김래원은 '닥터스' 홍지홍 역으로 밝고 산뜻한 캐릭터로의 귀환을 예고했으며, 박신혜는 세상을 등진 거친 반항아 유혜정으로 거침없는 액션부터 깊이 있는 감정 연기까지 폭넓은 변화를 꾀할 예정이다. 윤균상은 냉철하지만 가슴 한편에 따뜻함을 지닌 매력적인 의사로, 이성경은 시련과 아픔을 겪으며 점차 성장해가는 솔직하고 당당한 의사 진서우로 분해 폭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선보인다.

두 번째 관전 포인트는 치열한 의사들의 세계 속에 그려지는 주인공들의 인간적인 모습이다.
'닥터스'에서는 경쟁이 있지만 그로 인한 성장이 우선되며, 의미 있는 만남을 통해 보다 나은 사람으로 성숙하게 변화하는 주인공들의 이야기가 그려진다.

오충환 감독은 "'닥터스'는 한 사람의 인생이 '어떤 만남'을 통해 어떻게 성장하고 변화하는지를 담은 드라마다. 만남의 공간이 병원인 것은 아픔과 상처가 있는 사람들이 모이는 곳이라는 상징적인 의미가 있다"며 "조금 삭막할 수 있는 그곳에서, 서로가 서로를 만나 성장하고 사랑하는 이야기를 예쁘게 보여드리기 위해 노력 중이니 많은 응원 바란다"고 밝혔다.

세 번째 관전 포인트는 '상류사회'로 이름을 알린 하명희 작가와 '별에서 온 그대'로 대히트를 거둔 오충환 감독의 만남이다.

SBS 관계자는 "'닥터스'는 공감을 무기로 한 하명희 작가의 무시무시한 필력과 이야기의 본질을 꿰뚫는 오충환 감독의 집중력, 이 두 가지 장점이 완벽한 하모니를 이룬 작품"이라 소개하며 "오랜 작품 기간 속, 보다 나은 작품을 선보이고자 제작진 모두가 각고의 노력을 다했다. 머리로 계산하지 않고 가슴으로 느끼는 따뜻한 드라마로, 시청자들에게 재미와 감동을 전할 작품이 되리라 자신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닥터스'는 20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SBS 제공]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