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판타스틱 듀오' 김재덕, 삼각 수영복 안 입은 은지원에 "자신감 차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6.06.20 10:35
기사 이미지

[사진 SBS `일요일이 좋다-판타스틱 듀오` 캡처]

김재덕이 은지원에게 "자신감의 차이다"라며 디스를 날려 웃음을 자아냈다.

지난 19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판타스틱 듀오'에서는 과거 젝스키스가 삼각 수영복을 입고있는 영상이 전파를 탔다. 이에 전현무가 은지원에 "약간 울컥하신 것 같다"고 묻자 그는 "이상한 영상이 중간중간 나와서 욱했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서 전현무가 "아이돌도 소화하기 힘든게 삼각수영복"이라고 덧붙이자 은지원은 "저는 안입었다. 제 수영복이 있었으니까"고 답했다. 이를 듣던 김재덕은 "자신감의 차이라고도 볼 수 있다"고 평해 좌중을 폭소케 했다.

한편 이날 노래 신청자들의 영상이 편집된 화면을 보며 젝스키스 멤버들은 추억에 잠겼다. 강성훈은 "소녀팬이 이제 아이의 엄마가 됐다는 사실이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SBS '일요일이 좋다-판타스틱 듀오'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