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프랑스-스위스, 유로2016 A조 16강 티켓 획득…알바니아는 대회 첫 승

중앙일보 2016.06.20 10:06
기사 이미지

스위스와 프랑스는 무승부를 기록했다. [사진 유로2016 홈페이지 캡쳐]

프랑스와 스위스가 2016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16) 조별리그 A조에서 나란히 1·2위에 올라 16강에 진출했다.

프랑스와 스위스는 20일 프랑스 릴에서 열릴 유로 2016 조별리그 A조 3차전에서 득점 없이 0-0으로 비겼다. 2승1무(승점 7)가 된 프랑스가 조 1위, 1승2무(승점 5)를 기록한 스위스가 조 2위를 차지했다. 프랑스는 전반 17분 폴 포그바(유벤투스)의 중거리슛이 골대를 맞고 나오는 불운을 겪었다. 또 후반 30분 디미트리 파예(웨스트햄)가 찬 슈팅도 크로스바를 때려 골 기회를 놓쳤다. 프랑스의 공세를 이겨낸 스위스는 사상 처음으로 이 대회 토너먼트에 진출했다.
기사 이미지

알바니아는 루마니아를 상대로 1-0 승리를 거뒀다. [사진 유로2016 홈페이지 캡쳐]

같은 조의 알바니아는 리옹에서 열린 루마니아와의 최종전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전반 43분 아르만도 사디쿠(바두츠)의 헤딩슛이 결승골로 연결됐다. 이번 대회에 처음 출전한 알바니아는 사상 첫 승리를 거두는 쾌거를 올렸다. 1승2패(승점 3)를 거둔 알바니아는 다른 조 결과에 따라 16강 진출도 바라볼 수 있게 됐다. 1무2패(승점 1)에 그친 루마니아는 최하위로 탈락했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