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박2일' 윤시윤, 솔직한 고백 "'깜짝 인기' 무서워 숨었다…군대서 눈물나게 후회"

온라인 중앙일보 2016.06.20 09:47
기사 이미지

[사진 KBS2 `1박2일` 캡처]

지난 19일 방송된 KBS2 '1박2일'에서는 멤버들이 이화여자대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강연을 펼쳤다. 첫번째로 나선 윤시윤은 '내비게이션이 모르는 길'이라는 주제로 자신의 삶에 대해 진솔하게 털어놨다.

그는 "여러분처럼 학교다니고 알바하다가 갑자기 캐스팅돼 '지붕뚫고 하이킥'으로 데뷔했다. 대본도 볼 줄 모르고 하는 것마다 발연기인데 갑자기 시청률 2~30%가 나왔다. 광고도 찍고, 돈도 벌고, 차도 생기고, 주위 평가도 달라졌다"고 회상했다.

이어서 그는 "얼떨떨해 있는데 갑자기 '제빵왕 김탁구'의 주연으로 발탁이 됐고, 시청률 50%를 넘겼다. 좋았다기보다는 무서웠다. 내가 한게 아니라 운이 좋았을 뿐이니까. 여기서 더 했다간 잃을 것 같았다"며 "그래서 숨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후 그는 "그런데 제가 그러고 있을 때 주원·신세경·박신혜·최다니엘 같은 친구들은 도전하고, 넘어지고, 때로는 악플과 맞서면서 꿋꿋이 배우의 길을 걸었다. 군대가서 눈물나게 후회가 됐다. 왜 그때 오르막과 내리막을 걷지 않았는지. 저도 이제 그러기로 결심했다"고 털어놔 감동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방송분에는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 진행으로 유명한 조은정 아나운서가 출연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KBS2 '1박2일'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