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독] 강남서 여성 살해 뒤 전자발찌 끊고 도주…경찰, 이틀간 몰랐다

중앙일보 2016.06.20 02:30 종합 1면 지면보기
성범죄를 저질러 전자발찌를 부착하고 있던 30대 남성이 서울 강남구의 한 아파트에서 60대 여성을 살해한 뒤 도주했다. 강남 일대를 활보한 범인은 이틀 뒤 대전에서 또 다른 범죄를 저지르던 중 검거됐다.

30대, 대전서 날치기하다 잡혀

서울 서초경찰서 등에 따르면 19일 오후 서울 강남구 개포동 H아파트에서 고모(60·여)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고씨가 지난 16일에 살해당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용의자 김모(36)씨는 특수강도강간 전과자로 전자발찌(전자 위치추적장치) 착용 대상자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전자발찌를 착용한 상태에서 14일부터 16일까지 사흘 연속 고씨가 거주하는 H아파트를 방문했다. 김씨는 17일 오후 9시40분쯤 서울 서초동 외교센터 인근에서 전자발찌를 훼손하고 달아났다. 김씨는 18일 오후 대전에서 렌터카를 이용해 한 여성의 가방을 날치기하려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검거됐다.

경찰은 대전에서 김씨를 검거할 당시에는 고씨가 피살된 사실을 알지 못했다. 다음 날인 19일 오후에야 아파트 관계자 제보를 받고 고씨의 피살 사실을 확인했다.

윤정민·송승환 기자 yunj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