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국 공산당 간부들 일본 국적 아기 대리출산…재산 수백 억씩 빼돌려”

중앙일보 2016.06.20 01:10 종합 19면 지면보기
중국 공산당 간부들이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의 반부패 정책을 피하기 위해 일본내 대리모(代理母)를 통해 얻은 일본 국적 자녀에게 재산을 도피시키는 편법을 쓰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일본의사회는 윤리적 관점에서 대리모 출산을 인정하지 않고 있지만 출산 자체를 규제하는 법은 없다.

마이니치 “4년간 86명 출생”

마이니치 신문은 18일 도쿄 신주쿠(新宿)구 가부기초(歌舞伎町)를 거점으로 하는 음성적 대리모 출산 비즈니스를 이용해 일본 국적의 아이를 얻은 중국인 30대 여성과 40대 남성의 사례를 전했다.

베이징에 사는 30대 여성의 남편은 무역회사 임원이고, 남편의 삼촌은 공산당 중앙에서 요직을 차지하고 있다. 이 여성은 “일본 국적 아이가 가족에 있으면 국가가 파탄 지경이 돼도 피난 가기가 쉬울 것”이라는 남편 삼촌의 말에 따라 2013년 5월 신주쿠의 한 병원에서 남편 정자와 자신의 난자를 채취한 뒤 재일중국인 대리모를 통해 일본 국적 아들을 얻었다.

40대 중국인 남성은 2013년 6월 역시 중국 공산당 요직에 있는 삼촌으로부터 “친족으로서 결단해야 할 일이 있다”는 말과 함께 호출을 받았다. 당시 삼촌은 “시진핑 주석이 반부패 투쟁을 하려고 한다. 더욱 안전한 장소에 우리 자산을 숨겨놓는 수밖에 없다”며 “대리출산으로 일본 국적의 아이를 만드는 시스템이 있다고 들었는데 담당자와 연락을 취하라”고 말했다.

40대 남성은 재일중국인 대리모를 통해 2014년 8월 일본 국적 남자 아이를 얻어 탁아소에 맡겼다. 지난해 취업 비자를 얻어 현재 일본에서 생활하고 있는 그는 매달 두번 아이를 면회하고 있다. 만 2세도 안 된 이 아이 명의 통장에는 20억 엔(약 225억원)이 예치돼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한 중국인 중개업자의 기록에는 4년간 일본 국적 중국인 아이 86명이 대리모를 통해 출산한 것으로 돼 있기도 했다. 마이니치는 “대리출산 비용은 1500만 엔(약 1억6천만원)에 이를 정도로 비싼데도 이용자가 많았다”며 “중국 공산당이 내년 가을에 당 대회를 열어 5년에 한 번인 지도부 인사를 단행할 예정이어서 일본 내 대리출산은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도쿄=오영환 특파원 hwas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