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가 만난 사람] ‘뽀로로 아빠’ 디즈니를 꿈꾸다

중앙일보 2016.06.20 00:01 경제 1면 지면보기
‘뽀롱뽀롱 뽀로로’와 ‘꼬마버스 타요’로 유명한 애니메이션 기업 아이코닉스가 곰과 호랑이를 형상화한 차세대 캐릭터를 내놓는다.
 
기사 이미지

지난 8일 경기도 성남시 판교 사옥에서 만난 최종일 아이코닉스 대표가 뽀로로 이후 비전을 밝혔다. [사진 전민규 기자]

최종일 아이코닉스 대표
타요·뽀로로 히트시킨 ‘K애니메이션’ 선두주자
웹 애니 ‘붐바와 툼바’로 해외 수출시장 본격 공략
“콘텐트 제작·유통, 테마파크 수직계열화가 목표”

최종일(51) 아이코닉스 대표는 “연말에 ‘붐바와 툼바’를 시리즈물로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붐바와 툼바’는 TV나 극장용이 아닌 인터넷을 주요 유통 채널로 한 ‘웹 애니메이션’이다. 호기심 많은 곰 ‘붐바’와 과격하고 성마른 호랑이 ‘툼바’가 주인공이다.

최 대표는 “친구끼리 티격태격하는 슬랩스틱 코미디로 전 연령대가 유쾌하게 즐길 수 있는 가족용 애니메이션”이라고 설명했다.

최 대표는 “모바일에서 원하는 콘텐트를 마음대로 골라 보는 지금이 웹 애니메이션을 내놓을 적기”라며 “기존 플래시 중심의 단편 웹 애니메이션이 아닌 시리즈물이 많이 나올 것”이라고 전망했다. 최 대표는 유튜브에서 뽀로로·타요의 인기를 보고 웹 애니메이션의 성공을 확신했다.

2003년 처음 제작된 뽀로로 시리즈는 올해 5월 기준 유튜브 애니메이션 분야에서 조회 수 세계 1위를 기록했다. 올해로 일곱 살인 타요 역시 3위에 올랐다. 두 애니메이션의 월간 조회 수는 2억 뷰가 넘는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의 발달로 콘텐트의 해외 수출 방식도 바뀌었다. 현지 유통사·방송사와 일일이 계약할 필요가 없어진 것이다. 그래도 라이선스 사업(캐릭터를 상품에 사용하고 수수료를 받는 사업)을 하려면 역시 해외 현지에 거점이 필요하다. 그가 테마파크 사업에 주력하는 이유다. 현재 중국·동남아·유럽 등지에 진출한 아이코닉스는 한국·중국에 각 7개, 싱가포르·태국에 각 1개씩 ‘뽀로로파크’를 열었다.
 
기사 이미지

인기 캐릭터 패밀리. 연말 웹 애니메이션으로 선보일 ‘붐바와 툼바’의 두 주인공. ‘꼬마버스 타요’의 ‘로기’. ‘뽀롱뽀롱 뽀로로’의 ‘루피’(왼쪽부터).


최 대표는 “애니메이션과 식음료, 캐릭터 제품을 한곳에서 경험할 수 있는 뽀로로파크는 해외 거점으로 안성맞춤”이라며 “특히 중국에서 큰 인기를 끌어 연말까지 중국에 지점 4개를 추가하고 베트남·말레이시아·인도네시아·미국·러시아 등지에도 문을 열 것”이라고 밝혔다.

아이코닉스는 지난 5월 23일 중소기업청이 선정한 ‘올해의 글로벌 강소기업’에 뽑히면서 ‘K애니메이션’의 선두주자로서 기반을 마련했다. 121개 선정 기업 가운데 유일한 콘텐트 기업이다.

최 대표는 “문화기술(CT) 산업은 성공했을 때 파급 효과가 커 정보기술(IT)·바이오기술(BT) 산업만큼 중요하다”며 “10년 안에 영화·드라마·애니메이션·게임 같은 경계가 무너지면서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뽀로로의 성공에 자극받아 한국 애니메이션 산업에도 많은 변화가 일어났다. 우선 유아용 애니메이션 시장에서 코코몽(올리브스튜디오)·라바(투바앤)·로보카폴리(로이비쥬얼) 같은 인기 캐릭터가 연이어 탄생했다. 또 1990년대 중반까지만 해도 주로 외국 기업의 하청을 받던 회사들이 창작에 투자하기 시작했다. 제작사뿐 아니라 애니메이션 기획사도 늘었다.

최 대표는 “콘텐트 제작에 컴퓨터 소프트웨어를 사용하면서 기술 수준이 전체적으로 높아져 기획이 점점 중요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에 따르면 K애니메이션의 수출이 지난해 2300만 달러(약 270억원)에서 올해 3300만 달러로 늘었다.

최 대표는 “미국·일본 등과 비교하면 아직 열세”라며 “중국 기업들의 콘텐트 산업 진출도 경계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까지도 뽀로로 저작권을 사겠다는 중국 기업의 제안이 이어진다”며 “토종 캐릭터를 지켜야 한다는 책임감에 모두 거절했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 디즈니처럼 콘텐트 기획과 제작·미디어·상품 유통·테마파크 등을 아우르는 수직계열화를 이뤄 세계적인 콘텐트 기업이 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최 대표는 “콘텐트 산업이 발전하려면 함께 위험을 감수할 투자자가 늘고, 문화적 속성을 고려한 장기적인 시각의 정부 지원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글=최은경 기자 chin1chuk@joongang.co.kr
사진=전민규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