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티아고 순례길의 3배 4500km ‘코리아 둘레길’

중앙일보 2016.06.18 01:44 종합 2면 지면보기
한반도 외곽을 하나로 연결하는 걷기여행길인 ‘코리아 둘레길’이 만들어진다. 2018년 최종 완공되는 이 둘레길은 동해안에 조성된 ‘해파랑길’, 비무장지대(DMZ) 접경지역의 ‘평화누리길’에 더해 남해안과 서해안의 도보 코스를 연결해 만든다. 총연장이 4500㎞로 서울~부산 거리의 10배, 스페인 북부 산티아고 순례길(1500㎞)의 3배에 달한다.

동·서·남해안~DMZ 잇는 걷기 코스
외국 관광객 연 550만 명 유치 기대
박 대통령 “김밥이 만원? 관광객 쫓아”

정부는 17일 박근혜 대통령 주재로 청와대에서 ‘문화관광산업 경쟁력 강화회의’를 열고 이 같은 계획을 발표했다.
 
기사 이미지

코리아 둘레길 조성 사업은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함께 추진 기구를 구성하고 지역주민, 역사·지리 전문가, 동호인 등의 참여를 유도해 민간 중심으로 진행된다.

정부 관계자는 “한반도를 순환하는 초장거리 걷기 여행길을 조성해 산티아고 순례길처럼 국제적인 도보여행 명소를 만들겠다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이를 통해 한국을 찾는 해외 관광객들이 지방 곳곳의 숨은 명소까지 찾아가게 한다는 것이다. 서울과 제주에 집중된 관광객을 지방으로 분산하는 것은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을 줄 수 있다는 계산이다.

문체부 측은 “2015년 국내여행 실태조사에서 야외위락 및 스포츠 활동이 11.1%였으며, 이 가운데 80%가 걷기 여행객이었다”면서 “이 수치를 토대로 코리아 둘레길을 통해 연간 550만 명의 외국인이 방문하고 7200억원의 경제효과를 거둘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걷기를 목적으로 한 새로운 여행문화가 확산되면서 최근 10년간 국내 걷기여행길이 크게 늘어났다. 문체부에 따르면 현재 국내엔 600여 개, 1만8000㎞의 걷기여행길이 조성돼 있다. 이 같은 기존 도보길도 구간에 따라 코리아 둘레길로 연결된다.

이날 회의에서 정부는 코리아 둘레길 외에도 주택에서 내·외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숙박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공유민박업’을 강원·부산·제주에 시범적으로 도입한다. 내년 중 숙박업법(가칭) 제정을 통해 전국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정부는 또 고궁 일대 관광버스 불법 주정차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서울 도심 5대 궁 일대에 관광버스 승하차장을 지정하기로 했다.

회의를 주재한 박근혜 대통령은 “관광객이 없을 때는 안 오냐고 막 아우성을 치다가 또 많이 오면 느긋해져서 불친절하고, 김밥 한 줄에 1만원씩 받는 식으로 관광객을 쫓아내고 있다”며 “제일 마음속에 남는 것은 그 나라 국민의 친절”이라고 말했다.

이어 “관광산업은 제조업 대비 고용 창출 효과가 1.5배나 될 정도로 양질의 일자리 창출이 가능한 청년고용의 돌파구”라며 “관광업계 스스로도 과감하게 체질을 개선하고 경쟁력을 높여 더욱 많은 청년 일자리를 만들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신용호·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