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 기준 미달 폴크스바겐, 본사가 배기가스 SW 조작 지시

중앙일보 2016.06.18 01:17 종합 8면 지면보기
아우디폴크스바겐코리아(AVK)가 독일 본사의 지시로 국내로 수입된 차량의 배기가스 배출량을 조작한 것으로 드러났다. 문제가 된 차량은 7세대 골프 1.4TSI(가솔린) 차종이다. 지난해 3월부터 올해까지 총 1567대가 판매됐다.

7세대 골프 등 국내 기준 못 맞추자
본사 “배기가스 덜 나오게 바꿔라”
1년 뒤 인증 통과 1567대 판매
회사 측 “조사 끝나면 입장 밝힐 것”

서울중앙지검 형사5부에 따르면 AVK는 이 차종 461대를 2014년 1월에 들여왔다. 가솔린 차량은 국내 배기가스(질소산화물) 배출 기준을 맞춰야 판매할 수 있다. AVK는 이를 위해 그해 2월 국립환경과학원에서 인증 시험을 받았다. 하지만 환경과학원은 한 달 뒤 “국내 기준에 미달한다. 미달 원인을 해결하라”며 불합격 통보를 했다.

그러자 AVK는 이를 본사에 보고했고, 독일 본사는 그해 6월 말 윤모 이사 등에게 “차량 소프트웨어(ECU·전자제어장치) 설정을 배출가스가 덜 나오도록 변경하라”고 회신했다. ECU는 배기가스 배출량을 조절하는 배기가스재순환장치(EGR)를 제어하는 차량의 소프트웨어다. 설정 상태를 바꾸려면 별도의 인증을 받아야 한다.
 
기사 이미지

AVK는 이 점을 알고도 환경과학원에 8개월간 네 차례에 걸쳐 거짓으로 해명했다는 것이 검찰의 판단이다. AVK는 “시험 모델의 시스템 세팅이 잘못됐다” “산소 센서 커넥터 등 일부 기기가 불완전하게 연결된 채 시험을 받아서 그렇다” 등의 이유를 댔다고 한다. 검찰 관계자는 “대책을 마련하는 동안 재시험 시기를 지연시킨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재시험은 그해 10월 말께 조작된 소프트웨어가 장착된 차량으로 이뤄졌다. 환경과학원은 이를 알지 못한 채 시험을 진행해 2015년 3월 합격 인증서를 내줬다. AVK는 해당 차량 1567대를 그때부터 판매했다. 검찰에 따르면 전체 차량(1567대) 중 461대는 인증 시험 전에, 410여 대는 첫 불합격 판정 이후에, 나머지 차량은 조작 소프트웨어를 장착한 이후에 국내로 들여왔다.

검찰 관계자는 17일 “AVK 차량 인증 담당인 윤 이사를 조사하면서 독일 본사 차원의 소프트웨어 변경 지시가 있었다는 진술을 받았다”고 밝혔다. 검찰은 윤씨가 본사와 주고받은 관련 e메일을 확보했다.

이번 폴크스바겐의 ECU 조작은 지난해 불거진 이른바 ‘디젤 게이트’에서의 조작과 다르다. 디젤 게이트는 EGR이 실제 주행에서 작동하지 않게 만든 것이 문제가 됐다. 하지만 이번엔 환경 기준을 충족하기 위해 이를 과도하게 작동하도록 한 것이 문제다.

임옥택 울산대 자동차학과 교수는 “EGR은 배기가스를 줄이는 장치지만 이를 지나치게 작동시키면 엔진룸 내에 산소가 줄어들어 엔진에 과부하를 준다. 작동의 한계점을 넘어가면 탄화수소나 일산화탄소 같은 새로운 오염물질을 만들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김필수 대림대 교수는 “폴크스바겐이 경유차에 이어 휘발유차의 전자장치까지 손을 댄 것은 심각한 문제”라고 말했다.

AVK 측은 ‘실제 소프트웨어를 조작했거나, 이에 대한 독일 본사의 지시가 있었느냐’는 질문에 “인정도 부정도 할 수 없다. 검찰 조사가 끝나면 따로 공식 입장을 밝히겠다”고 답했다.

이유정·박성민 기자 uuu@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