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3개월 전 40대 남성이 숨진 차량서 60대 여성 시신 추가 발견

중앙일보 2016.06.17 17:59
3개월 전 40대 남성이 숨진 차량 안에서 60대 여성의 시신이 추가로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충북 진천경찰서에 따르면 17일 오전 10시쯤 충북 진천군 초평면의 한 공터에서 무쏘 승용차 짐칸에 정모(62·여)씨가 쓰러져 있는 것을 관계자가 발견했다.

경찰 조사 결과 이 차량의 주인인 김모(46)씨는 지난 3월 13일 진천군 초평면 연담리에서 차량에 번개탄을 피워놓고 자살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후 김씨의 차량을 유족들이 처리하지 않았고, 사고 장소에 3개월가량 방치돼 있었다. 김씨의 차량은 이날 방치차량 유예기간이 끝나 폐차를 진행할 계획이었다.

경찰 관계자는 “숨진 정씨의 시신에서는 훼손된 흔적이 발견되지 않았다”며 “김씨와 정씨의 관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진천=최종권 기자 choig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