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8세 막내' 박지수가 빛났다…한국 여자 농구, 올림픽 최종예선 8강 진출

중앙일보 2016.06.15 22:03
기사 이미지

한국 여자 농구 박지수 선수 [사진 대한민국농구협회]

전날의 1점차 패배 아픔을 씻었다. 한국 여자 농구가 2016 리우 올림픽 본선 진출 희망을 이어갔다.

위성우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5일 프랑스 낭트에서 열린 2016 리우 올림픽 여자농구 최종예선 조별리그 C조 2차전에서 벨라루스를 66-65, 1점 차로 눌렀다. 1승1패를 거둔 한국은 C조 2위로 힘겹게 8강에 진출했다. 한국·벨라루스·나이지리아가 나란히 1승1패를 거뒀지만 골득실에서 벨라루스(+10)·한국(0)·나이지리아(-8) 순으로 순위가 갈렸다.

한국은 전날 나이지리아에 69-70, 1점 차로 아깝게 패했다. 4쿼터 종료 4초를 남겨놓고 3점슛을 내주면서 역전패했다. 벼랑 끝에 몰린 한국은 벨라루스전에서 총력전을 폈다. 1쿼터부터 강하게 밀어붙였다. 내외곽에서 활발한 공격을 펼치면서 1쿼터부터 24-22로 앞섰다. 이후 벨라루스의 거센 추격에도 시소 게임을 펼치면서 밀리지 않았다. 3쿼터엔 김단비(신한은행), 양지희(우리은행)의 슛이 터져 54-45, 9점 차로 달아나기도 했다. 그러나 승부는 4쿼터 막판 갈렸다. 4쿼터 2분42초를 남기고 벨라루스에 64-65로 역전을 당했지만 종료 2분20초 전 막내 박지수(분당경영고)가 감각적인 스텝에 이은 골밑슛으로 재역전을 이끌었다. 이후 한국은 벨라루스의 공격을 끝까지 잘 막아내면서 더이상 점수를 허용하지 않았고 리드를 지키는데 성공했다.

한국은 막내 박지수가 13점 14리바운드로 '더블 더블' 활약을 펼쳐 가장 빛났다. 강아정(KB스타즈)이 18점, 김단비가 17점을 넣어 공격을 이끈 것도 돋보였다. 8강에 오른 한국은 17일 D조 1위(스페인 또는 중국)와 4강 진출을 다툰다. 이 경기를 이기면 리우 올림픽 본선 진출을 확정짓는다. 지더라도 5~8위 결정전에서 5위를 차지하면 본선 티켓을 확보할 수 있다. 리우 올림픽 최종예선은 12개국이 참가해 최종 5위 안에 들면 올림픽 본선에 출전할 자격을 얻는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