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 PSI 인터내셔널, IPO 현지 실사 7월 추진

온라인 중앙일보 2016.06.15 17:08
기사 이미지

연내 코스닥 입성을 추진 중인 미국 동부의 빅데이터 전문 기업인 PSI 인터내셔널(이하 ‘PSI’)은 공동 주간사인 KB투자증권과 미래에셋·대우증권이 7월초 미국을 방문해 실사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상장청구서 작성을 위한 실사일정’을 확정 지었다고 15일 밝혔다.
 
PSI 관계자는 “10여년 전부터 이미 외부감사보고서가 존재하고 이전부터 공동 주간사단이 자료를 계속 받아와 이번 실사는 빠르게 마무리 될 것으로 보인다”며 “실사와 상장 청구 작업이 예정대로 마무리 되면 올 하반기에 코스닥 시장에 상장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PSI는 국내 증시 상장 이후 기업-정부간(B2G)사업 뿐 아니라 일반 기업을 대상으로 한 B2C사업으로 사업 영역을 대폭 확대한다는 목표다. PSI는 국내 증시 상장 이후 기업-정부간(B2G)사업 뿐 아니라 일반 기업을 대상으로 한 B2C사업으로 사업 영역을 대폭 확대할 계획이다.
 
미국 버지니아주 페어팩스에 본사가 위치한 PSI는 1977년 설립된 회사로 임직원의 99%가 미국인들로 이루어진 오리지널 미국 연방 방산업체다. 그동안  국방부, NASA(항공우주국), FDA(식품안전청), 교통항만청, 뉴욕 맨해튼 등 핵심 공공기관에 첨단 빅데이터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2015년 결산결과 매출은 한화 약 580여억원( USD $48M)을 기록했다. 작년 대비 매출 16% 증가 실적으로 30년 연속 흑자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