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짝퉁이 진품보다 낫다" 마윈 도발에 명품업체 발칵

중앙일보 2016.06.15 16:58
기사 이미지

마윈 중국 알리바바 회장. [중앙포토]

짝퉁이 진품보다 낫다.”


마윈(馬雲) 중국 알리바바 회장의 발언에 서구 명품업계가 발칵 뒤집혔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마윈의 발언이 그간 알리바바에 짝퉁 판매 근절을 요구해온 서구 명품업체에 대한 도발로 비춰지고 있다”고 15일 보도했다.

마 회장은 14일 중국 항저우(杭州) 알리바바 본사에서 열린 ‘투자자의 날’ 행사에서 “요즘 짝퉁은 가격은 물론 품질 면에서도 진품보다 낫다”며 “진품이 생산되는 똑같은 공장에서, 똑같은 원자재로 만들기 때문이다. 단지 브랜드가 있고 없고의 차이만 있을 뿐”이라고 말했다. 이어 “과거엔 중국 공장이 애플·루이뷔통의 주문 지시를 받아 제품을 납품했지만 이젠 중국 공장이 자체적으로 물건을 판매하기 시작했다. 인터넷 발달로 사업 방식이 바뀌었다는 사실을 명품업계도 인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당초 마 회장은 “전 세계가 지적재산권을 보호해야 하고, 짝퉁 판매 근절을 위해 모든 일을 다해야 한다”고 말을 시작했다. 하지만 전자상거래가 중국 제조업에 기회가 되고 있다면서 짝퉁을 만드는 중국 업체를 옹호하는 듯한 발언으로 이어졌다.

익명을 요구한 한 이탈리아 명품업체 대표는 FT에 “(마윈이) 그런 말을 했다니 놀랍다”며 불쾌함을 표시했다. 루이뷔통·펜디·불가리 등을 보유한 세계 1위 명품기업 루이뷔통모에헤네시(LVMH), 구찌·입생로랑 등을 보유한 케링은 “대꾸할 가치가 없다”고 했다. 케링은 ‘짝퉁 판매로 부당 이득을 취하고 있다’며 지난해 알리바바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파장이 커지자 알리바바 측은 보도자료를 내고 “마 회장의 발언은 최근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사업 방식이 변화하고 있다는 얘기일 뿐”이라며 “짝퉁 근절 취지에는 변함이 없다”고 진화에 나섰다.

FT는 “마 회장의 짝퉁 옹호 발언은 알리바바가 ‘국제위조상품반대연합’(IACC)에 가입했다가 한달 만에 회원 자격이 정지된 데 대한 분풀이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알리바바는 ‘짝퉁 천국’이란 오명을 벗기 위해 지난 4월 IACC에 어렵사리 가입했다. 하지만 로버트 바케이지 IACC 회장이 2014년 알리바바 주식을 보유한 사실이 적발되면서 알리바바의 회원 자격이 정지됐다. 해외시장 매출이 중요한 알리바바로선 이미지 개선을 하려다가 망신만 산 격이었다.

블룸버그통신은 “마 회장의 발언으로 명품업계와의 해묵은 갈등이 다시 고조될 전망”이라고 보도했다.

백민정 기자 baek.min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