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닥터스' 박신혜 "김래원, 예전부터 팬…오빠라서 더 좋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6.06.15 16:46
기사 이미지

[사진 일간스포츠]

'닥터스' 박신혜가 호흡을 맞추는 김래원에 대해 언급했다.

15일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닥터스' 제작발표회에는 오충환 PD, 배우 김래원·박신혜·이성경 등이 참석했다.

데뷔 후 첫 의학드라마에 출연하는 박신혜는 "대본이 너무 재밌었고 그간 해보지 않았던 역할이라 끌렸다. 그간 당차고 씩씩한 캐릭터였다면 이번엔 싸가지 없고 막무가내고 다듬어지지 않은 야생미 넘치는 친구여서 매력적으로 다가왔다. (맡은 배역)유혜정은 사람 냄새가 많이 난다. 사람이 사람을 만났을 때 한 사람의 인생이 이렇게 달라질 수 있다는 포인트가 좋았다."고 소감을 전했다.

함께 연기 호흡을 맞추는 김래원에 대해서는 "김래원 오빠는 예전부터 너무 팬이었고 현장에서 항상 또래 친구들과 호흡하다가 '오빠'라고 기댈 수 있는 상대역과 할 수 있어 좋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일간스포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