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천도론' 꺼내든 남경필 "국회, 청와대까지 세종시로 보내자"

중앙일보 2016.06.15 16:44
기사 이미지

남경필 경기도지사. 오상민 기자

남경필 경기지사가 국회와 청와대를 세종시로 옮기자는 ‘천도(遷都)론’을 꺼내들었다.

남 지사는 15일 경기북부지역 국회의원·시장·군수 간담회를 열고 “(정치권에서 논의되는) 개헌과 관련해 추가했으면 하는 것이 있다. 국회와 청와대를 모두 포함해 세종시로 이전하는 방안이 논의돼야 할 시점”이라고 말했다.

이어 남 지사는 “국가 균형발전이란 중요한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서도 수도 이전논의가 필요하다”면서 “경기도 인구가 2020년에는 1700만명이 돼 우리 나라 전체 인구의 60%가 수도권에 살게 된다”고도 말했다.

경기지사가 정부부처 이전에 이어 국회와 청와대까지 세종시로 내려보내 사실상 수도를 옮기자는 주장을 내놓은 것은 이례적인 상황이다. 이에 대해 남 지사는 “수도 이전은 경기도에 있는 수도권 규제를 합리적으로 조정할 수 있는 근본적인 대책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결국 서울의 정치적 기능을 모두 내려보내 세종시를 ‘정치·정책의 수도’로 만들고, 서울은 산업 관련 규제 철폐 등을 통해 ‘경제 수도화’하자는 주장인 셈이다. 남 지사의 한 측근은 “정치의 중심은 워싱턴 D.C.에 경제의 중심은 뉴욕에 두고 있는 미국식 모델을 생각하면 남 지사의 주장을 쉽게 이해할 수 있다”고 말했다.

남 지사의 주장에 대해 경기지역 의원들도 공감의 뜻을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문희상(의정부갑) 의원은 “국가 경쟁력 창출을 위해 (수도 이전 문제를) 개헌과 연계해 풀어보는 것은 충분히 가치 있는 일”이라고 말했다.
 
▶ 관련기사 남경필 경기지사, 군 사격장 문제 해법 마련 나서

같은 당 김태년(성남 수정) 의원도 “옳은 제안으로 적극 동의를 표한다. 앞으로 진전되고 건설적 논의가 활발히 이뤄지길 간절히 소망하다”는 내용의 보도자료를 발표했다. 하지만 남 지사의 이런 천도론에 대해서는 “내년 대선을 의식한 행보가 아니냐”는 비판적인 시각도 정치권에는 존재한다.

앞서 남 지사는 <한겨레>와의 인터뷰에서도 같은 주장을 한 뒤 “그러면 현재의 청와대와 국회는 어떻게 활용해야 하나”는 질문에 “청와대는 관광객에게 완전 개방하고, 국회는 젊은이들을 위한 스타트업(창업) 공간으로 줄 수 있다”고 답했다.

남궁욱 기자 periodist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