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더민주 윤후덕 "개성공단 폐쇄는 친엄마가 아들 죽인 꼴"

중앙일보 2016.06.15 15:43
기사 이미지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 대표와 비대위원들이 15일 오전 경기도 파주시 문산읍 임진각전망대에서 비상대책위원회의를 마친 뒤 `경의선 장단역 증기기관차 화통`을 둘러보고 있다. 오상민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5일 6·15 남북공동선언 16주년을 맞아 임진각에서 비상대책위원회 회의를 열고 남북대화 재개를 촉구했다.

김종인 비대위 대표는 이날 오전 경기도 파주 임진각 전망대에서 열린 비대위에서 “6·15선언은 당시 김대중 대통령의 고뇌어린 결단이었다. 김 대통령의 결단으로 북한사회에 커다란 구멍을 만들어낸 것”이라며 “이를 통해 남한의 모든 실정이 북한에 소개될 수 있었고, 그 자체가 북한 사회 변화를 이끄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최근 북한이 핵을 개발하고 미사일을 발사해 남북관계가 거의 중단된 상황이다. 우리 정부는 동북아 평화와 미래를 위해 비핵화 제재에 동참하더라도, 어떤 경로에서든 ‘남북관계 대화 노력’을 경주해야 한다”며 “6·15선언 16주년을 맞아 다시 한번 남북관계 변화를 초래할 수 있는 획기적인 계기가 마련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어 경기 파주가 지역구인 윤후덕(재선·경기 파주갑) 의원은 개성공단 폐쇄에 대해 “솔로몬의 재판에서 아들을 안 죽이려고 친부모가 ‘내 자식이 아니다’라고 선언하는 지혜가 있다. (현 상황은) 이 아들을 친부모인 친 엄마가 죽인 꼴이 됐다”며 “즉시 개성공단이 재개되길 간절히 바란다. 개성공단과 연계된 사업을 하던 분들이 지금도 많은 피해를 입고 있다”고 말했다.

송영길(4선·인천 계양을) 의원은 이날 성명을 내고 “개성공단 전면 중단조치는 헌법과 남북교류협력법을 위반한 불법적인 조치”라며 “어떤 상황이든 개성공단 기업인과 근로자들에게 보상을 해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날 김 대표와 비대위원 및 당 지도부는 이날 회의를 마친 뒤 임진각 평화누리공원 내에 전시된 ‘경의선 장단역 증기기관차 화통’ 등을 둘러봤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