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소문 사진관] 현충원 둥지 튼 오색딱따구리의 자식 사랑

중앙일보 2016.06.15 12:01
기사 이미지

국립대전현충원 장사병 제2묘역 인근 나무에 둥지를 틀고 있는 오색딱따구리. 프리랜서 김성태

딱... 따닥... 딱딱딱!"


지난 14일 국립대전현충원을 거닐다 반가운 손님을 만났습니다. 소리나는 쪽을 보니 오색딱따구리 한 마리가 경쾌한 템포로 나무를 쪼고 있었습니다. 흰색·검은색·갈색·붉은색·주황색의 다섯 가지 색을 지니고 있어 오색딱따구리로 이름 지어진 이 새는 우리나라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텃새입니다.
 
기사 이미지

오색딱따구리 어미가 새끼에게 먹이를 물어다 주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단단한 부리로 나무에 구멍을 뚫어 그 안의 애벌레와 곤충 등을 잡아 부지런히 자신의 둥지로 옮깁니다. 둥지 속에서 빼꼼히 고개를 내민 오색딱따구리 새끼는 어미가 구해온 먹이를 받아먹습니다.
 
기사 이미지

어미를 기다리며 둥지 밖으로 머리를 내밀고 있는 오색딱따구리 새끼. 프리랜서 김성태

기사 이미지

아비 딱따구리가 새끼에게 줄 먹이를 물고 둥지로 들어오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현충원에 참배를 와 이 모습을 지켜보던 염기영(37)씨는 "비록 이들이 미물이지만 자식에 대한 애틋한 사랑만큼은 인간 못지않은 것 같다"며 "부모의 자식사랑은 동물이나 사람이나 다르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가족들을 위해 일터에서 열심히 오늘을 살아가는 부모들처럼, 현충원의 오색딱따구리 부부도 먹성좋은 새끼들을 위해 오늘도 부지런히 먹이를 실어 나릅니다.
 

글 = 전민규 기자 사진·동영상 = 프리랜서 김성태 jeonm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