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드뉴스] "내 본적은 독도입니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6.06.15 12:01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Our History 페이스북에 잠깐 오셔서 '좋아요'를 꾸욱 눌러주세요!
https://www.facebook.com/ourhistoryO

[Story O] 독도 1호 주민/ "내 본적은 대한민국 땅, 독도입니다"


#1
여기, 외딴 섬에 한 남자가 살았습니다
“나는 한국의 ‘로빈슨 크루스’였습니다. 모든 것을 혼자 해야 했으니까요.
건너편 바위 꼭대기에 있는 수비대원, 펄럭이는 태극기,
온 섬을 뒤덮은 하얀 갈매기떼, 이들만이 내 친구고 가족이었습니다”
- 1983년 7월 30일자 중앙일보 인터뷰 中

#2
이 남자가 섬에 첫발을 디딘 건 1965년
시작은 ‘우연’이었죠
오징어 배를 끌고 새 어장을 찾아 나섰던 그의 눈에 작은 섬이 들어왔습니다

#3
우리나라 전 해역에서 가장 풍부한 어장이 있는 이 곳엔
소라, 전복, 해삼, 미역이 지천에 깔려있었고
문어, 방어 가자미, 오징어 등 고급 어종이 줄줄이 그물에 걸렸습니다

#4
하지만 그 누구도 이 섬에 발 붙일 생각을 하진 못했습니다
연간 쾌청일수 불과 47일
1년에 50번 이상 태풍과 폭풍에 휩쓸리고
물 한 모금 구할 수 없는 척박한 환경

#5
게다가 이 섬은 조금 ‘특별’했습니다
일본이 호시탐탐 눈독을 들이는 바람에
경찰수비대원들이 섬을 지키고 있었습니다
사진설명: 1976년 8월 26일, 독도 해경 경비대

#6
민간인으로는 최초로 이 섬에 발을 디딘 그는
서도의 중간 분지에서 샘물을 발견해
정착할 수 있는 작은 토담집을 지었습니다
사진설명: 1976년 8월 26일, 독도에 만든 우물

#7
섬 주변엔 전복양식장을 만들며
차곡차곡 자신만의 어업기지를 건설했죠
여기서 채취한 해산물을 판매한 수익은 고스란히 다시 섬에 투자해 마을화에 힘썼습니다

#8
이 사실을 알게 된 일본은 1977년 느닷없이 ‘우리 땅’이라며 딴지를 겁니다
외로운 섬 주변에 긴장감이 맴돌았습니다
“우리 국민이 우리 영토에 사는 걸 일본이 문제 삼을 이유가 없다” - 외무부당국자
사진설명: 1977년 2월 19일, 독도경비대

#9
그는 일본 때문에라도 이 섬을 무인도로 내버려 둘 순 없다고 생각했습니다
“이 섬에 단 한 명이라도 대한민국 백성이 살고 있다는 증거를 남겨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10
국제법상 영유권을 주장할 때 무인도는 불리합니다
민간인이 거주하고, 어로 활동을 한다는 자체만으로도 ‘우리 땅’임을
증명하는 훌륭한 자료가 되죠

#11
이 남자는 군 당국에 정식으로 주민등록 주소지를 이 섬으로 바꿔달라고 요청했지만
“이 섬은 특수작전지역이다”
정부는 선뜻 결정을 내리지 못합니다
사진설명: 2005년 3월 16일

#12
“한낱 지형상의 우리 영토가 아니라 터를 잡고 생활하는 터전임을 보여줘야 한다”
2년 간의 긴 설득 끝에 1981년 그의 주민등록증에 남겨진 주소
‘경북 울릉군 울릉읍 독도리*’
(*당시 주소는 울릉읍 도동산 62)
사진설명: [국회사진단]

#13
“내 본적은 독도입니다”
이 남자는 ‘독도 1호 주민’ 故 최종덕 씨(1925-1987)
척박한 환경에 시달렸지만
그는 독도를 포기 하지 않았습니다
사진설명: 1976년 8월 26일

#14
그리고 최종덕 씨가 독도에서 갈고 닦은 삶의 흔적들은
독도가 ‘대한민국 땅’임을 보여줬습니다
사진설명: 독도 나무 심기

#15
그의 특별한 독도사랑은 대를 이었습니다
고인이 된 아버지 최종덕 씨의 뜻을 이어받은 딸 경숙 씨가 독도에서 살다가
1990년에 ‘최초 독도둥이’ 딸 한별양을 얻어 화제가 됐죠
사진설명: 어업 중인 독도 주민들

#16
이제 독도는 더 이상 외롭지 않습니다
최종덕 씨를 시작으로 본적지를 독도로 옮긴 사람들은 3000여명
독도 명예 주민*은 2만명 돌파 (2015년 기준)
(*군이 2010년 11월부터 영유권 강화 위해 방문객 대상으로 발급)
사진설명: 1996년 4월 4일, 15대 총선 부재자 투표

#17
섬 전체가 천연기념물로 지정돼 일반 시설물을 세울 없는 독도에
2016년 6월 13일 기념석이 세워졌습니다
최종덕 씨가 독도에 기여한 업적을 뒤늦게나마 인정한 것인데요

#18
일본은 줄기차게 독도의 영유권을 주장하고 있습니다
일본 사람들도 ‘다케시마*’로 주소지를 경쟁적으로 옮기고 있고
역사왜곡도 서슴지 않습니다
(*독도의 일본식 명칭)
사진설명: 2005년 3월 16일, '다케시마의 날' 조례안 기립표결 중인 일본 시마네현 의회 의원들

#19
하지만 우리는 당당히 말할 수 있습니다
독도는 대한민국 국민인 최종덕 씨가 살아온 터전이며
앞으로도 우리가 살아갈 땅입니다

취재·구성 이근아
디자인 박다인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