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간 큰 ‘마약왕’ 구스만, 도주중 20대 의원과 밀회

중앙일보 2016.06.15 11:32
기사 이미지

지난 1월 8일 멕시코 해군에 의해 검거된 호아킨 구스만 [AP=뉴시스]

멕시코의 마약왕 호아킨 구스만(58)이 탈옥 한 후 밀회를 즐겼던 루세로 과달루페 산체스(27) 시날로아주 의원이 면책 특권을 박탈당했다고 텔레그래프가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멕시코 하원은 전날 연방검찰의 요청에 따라 산체스 의원의 면책특권박탈안을 투표한 결과 찬성 414표와 기권 37표로 박탈안을 가결했다.
 
기사 이미지

구스만과 밀회로 연루된 혐의를 받고 있는 루세로 과달루페 산체스 시날로아주 의회 의원. [사진 트위터 캡처]

검찰에 따르면 산체스 의원은 지난해 12월 31일 탈옥중인 구스만을 만나 하룻밤 밀회를 즐겼다. 또 구스만이 멕시코시티 외곽 알티플라노 교도소에 수감중이던 2014년 9월엔 ‘다베니 비아니’라는 가짜 신분증으로 구스만을 면회한 혐의도 받고 있다. 당시 폐쇄회로(CC)TV에 사진이 찍혔고 검찰은 동일인이라고 판단하고 있다.
 
기사 이미지

루세로 과달루페 산체스 시날로아주 의회 의원은 2013년 24살 나이로 최연소 주 의원에 당선됐다. [사진 트위터 캡처]

구스만은 2015년 7월 교도소 독방에서 1.5㎞의 땅굴을 파 탈옥했다. 이후 탈옥 6개월 만인 지난 1월 8일 멕시코 서북부 시날로아주의 한 가옥에서 멕시코 해군에 붙잡혔다. 연방검찰은 구스만 체포 당시 인근에 주차된 차량에서 산체스 의원의 운전면허증을 발견하기도 했다.

현지 언론은 올해 초부터 산체스 의원의 두 아이의 실제 아버지가 구스만이라고 보도하고 있다. 2011년 아무런 정치 연고가 없던 산체스 의원이 22살 나이로 국민행동당(PAN)에 가입한 것부터가 수상하다는 거다. 산체스 의원의 남편은 2013년 7월 집 앞에서 의문의 총격으로 숨졌다. 산체스 의원이 24세의 나이로 최연소 주 의원의 되었던 해다. 산체스 의원은 이 소문에 대해서 근거 없는 음해라며 관련 사실을 부인하고 있다.

텔레그래프는 문서조작 혐의만 인정되더라도 6년~12년형을 살게 된다고 보도했다. 산체스 의원은 의회의 면책특권박탈안 가결 소식이 전해진 후 페이스북을 통해 “부패한 동료의원들이 나를 희생양으로 삼고 있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기사 이미지

멕시코 여배우 케이트 델 카스티요 [사진 트위터 캡처]
 

구스만은 탈옥 중 산체스 의원뿐 아니라 또 다른 여성들과의 염문도 뿌렸다. 멕시코 여배우 케이트 델 카스티요(43)가 대표적이다. 델 카스티요는 구스만이 탈옥 후 은닉하던 시기 미국 영화배우 숀 펜과의 인터뷰를 주선했고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주고 받았다. 멕시코 일간 밀레니오의 보도에 따르면 두 사람은 “내 눈보다 당신을 더 보살피겠소”, “저의 테킬라를 가져가서 당신과 함께 마시고 싶어요. 꼭 해보고 싶었던 거였거든요” 같은 애정 담긴 문자를 주고 받았다.
 

기사 이미지

구스만의 세번째 부인 엠마 코로넬 [사진 트위터 캡처]

구스만은 두 여인 외에도 근거지 시날로아주의 ‘미스 시날로아’ 출신 엠마 코로넬(27) 등 3명의 부인과 결혼했다. 2007년 결혼 당시 코로넬은 18세였다. 구스만은 법적으로는 1977년 결혼한 첫째 아내 알레한드리아나 마리아 살라사르와만 혼인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1980년엔 두 번째 아내 그리셀다 로페스 페레스와 결혼했다.
 

기사 이미지

주레마 에르난데스와 구스만의 젊은 시절 모습 [사진 디아리오 콜레오 캡처]

그 밖에 구스만은 그가 30살일 때 나야리트의 은행원이던 에스텔라 페나에게 구애했다 거절하자 납치하기도 했다. 내연녀로 알려진 주레마 에르난데스는 2007년 12월 자동차 트렁크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되기도 했다. 당시 그녀는 가슴에 Z라는 글자가 새겨진 채 머리에 총격을 입고 사망했다.

정원엽 기자 wannab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