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슈가맨' 이예린, 고양이 상 대표주자? "강아지처럼 노래하기 힘들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6.06.15 10:50
기사 이미지

[사진 JTBC `투유 프로젝트-슈가맨` 캡처]

'슈가맨' 이예린이 "나는 고양이 상이라 강아지처럼 노래하기 어려웠다"고 말했다.

14일 방송된 JTBC '투유프로젝트-슈가맨'에는 잼과 이예린이 출연했다. 이날 김이나는 이예린에게 "노출 논란도 있었지만, 이예린씨는 얼굴 자체에서 풍기는 분위기가 섹시했다"고 말했다.

이에 유희열은 "고양이 상이라는 말 많이 듣지 않았느냐"고 언급했고, 이예린은 "김이나 씨나 산다라 씨는 강아지 상인데, 저는 고양이라는 별명을 갖고 있었다. 그래서 '포플러 나무 아래' 노래할때는 힘들었다. 강아지처럼 하고, 귀여운 척 하는게 어려웠다"고 회상했다. 그는 '악동뮤지션' 이수현에 대해서도 "사랑스러운 고양이상이다"라고 말했다.

이후 김이나는 유희열에 대해 "어류 같다"고 말해 촬영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유재석도 "그러네, 어류 같네"라며 맞장구를 쳤고 유희열은 "그럼 재석 씨는 어떠냐"며 화제를 돌렸다. 이에 이예린은 "유재석씨는 이태리 남자같다. 측면에서 보면 코가 높아서 이태리 남자처럼 보인다"고 평해 눈길을 모았다.

그러자 김이나는 "(코가) 안경에 붙어서 그렇다. 대기실에서 다 봤다"고 다시한번 농담을 던져 모두를 폭소케 했다. 유재석은 "떨어진다. 붙어있는 줄 아느냐"라고 부정하면서도 황당한듯 웃음을 터뜨렸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이예린은 과거 크레인 카메라 충돌 사고와 노출 의상 실수를 언급해 관심을 모으기도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JTBC '투유 프로젝트-슈가맨'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