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드뉴스] "이거 문화재 맞죠? 얼마에요?"

온라인 중앙일보 2016.06.15 09:30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Our History 페이스북에 잠깐 오셔서 '좋아요'를 꾸욱 눌러주세요!
https://www.facebook.com/ourhistoryO

[Story O] 문화재 경매/"이거 문화재 맞아요? 얼마에요?"


#1
돈만 있으면 ‘대동여지도’를 우리 집 거실에 걸어놓을 수 있다?
고산자(古山子) 김정호의 대동여지도* 등 70여점의 희귀한 고미술품이
2016년 6월 28일 경매에 나올 예정입니다
(*‘채색본’, 출품가 22-25억원선으로 예상)
사진설명: 김정호 '대동여지도' [K옥션]

#2
이 가운데 조선시대 서적 한 권이 논란의 중심에 놓였습니다.
바로 1441년(세종 23년) 금속활자인 ‘초주갑인자’*로 찍어낸 ‘주역참동계’
구텐베르크가 서양 최초의 금속활자로 책을 인쇄(1455년)하기 전에
간행한 책이라 가치가 높죠
*1434년(세종 16년) 제작된 동활자(銅活字)

#3
주역참동계는 그 가치를 인정받아 보존처리를 마치고
2016년 5월초 보물 제1900호로 지정됐습니다.
그런데 이 책이 ‘보물’로 지정 된지 한 달 만에 경매에 나온 겁니다
사진설명:k-auction

#4
책의 소유권자인 고령 신씨 안협공파 종중은
“자금난 때문에 부득이하게 경매에 내놓게 됐다”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사진설명: 보물 지정서(블러처리 부탁드려요!)

#6
국가가 지정한 문화재도 마음대로 사고 팔 수 있냐고요?
네. 지정 문화재도 개인 소유라면 매매할 수 있습니다.
소유주 변동사항을 문화재청에 신고하기만 하면 되죠*
(*문화재보호법에 의거, 해외 반출은 불가)
사진설명: 서울시청청사 문화재청

#7
1000원짜리 지폐 속 겸재 정선의 ‘계상정거도’
이 그림이 수록된 보물 제 585호 ‘퇴우이선생진적첩’도
2012년 경매에 나와 당시 최고가인 34억원에 팔렸습니다.

#8
이 작품은 고미술품 시장을 출렁이게 했습니다.
정선의 그림이 고가에 팔린 이후 옛 그림의 값어치를 궁금해 하는
개인 소장자들이 늘었기때문인데요

#9
가치 있는 문화재가 돈으로 환산된다는 게 슬프긴 하지만,
경매를 꼭 나쁘게 볼 수는 없습니다
경매를 통해 우리 품으로 돌아온 문화재도 있기 때문인데요
사진설명: 조선 성종 임금의 비 공혜왕후의 어보

#10
대표적인 예가 1496년 제작된 왕실 의례용 도장 ‘어보’
6.25때 미군이 불법 반출한 것으로만 추정될 뿐,
흔적을 찾을 수 없다가 2011년 경매*에 나타났습니다
*국내의 한 수집가가 1987년 미국 뉴욕 크리스티 경매에서 낙찰 받은 후 2011년에 등장)
사진설명: 뉴욕 크리스티 경매

#11
자칫 해외로 넘어갈 뻔한 어보를
4억 6000만원에 낙찰 받은 건 문화유산국민신탁*
이후 국가에 무상으로 양도돼 국립고궁박물관이 소장 중입니다
*문화유산을 우리 힘으로 지키고 공유하기 위해 만든 공공적 성격의 기구

#12
하지만 이건 운이 좋은 경우에 해당합니다
개인이나 기관이 문화재를 소장하다 보니 관리가 쉽지 않습니다
2012년 국정감사에선 간송 미술관*의
일부 소장품이 심하게 훼손됐다는 지적이 나온 적도 있습니다
*간송(澗松) 전형필 선생이 33세때인 1966년 설립한 한국 최초의 민간 박물관

#13
물론 개인 소장자들에게 ‘도덕적 의무’를 강요할 수는 없습니다
개인의 재산이니 국가가 관여하거나 제재할 근거가 없죠

#14
하지만 국가 지정 문화재 3600건 중 1800여건,
국보 233건 중 130건이 개인 또는 기관 소유하고 있는 상황이라
‘이러다 국보까지 경매에 나오는 거 아냐?’는 불안감이 생기는 것도 사실
사진설명: 간송미술관이 소유하고 있는 국보 70호 훈민정음해례본. [사진제공=문화재청]

#15
게다가 소장자들 중 일부는 비싼 값에 팔려는 생각에
자신의 유물을 문화재로 지정하는 데만 몰두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사진설명: 고미술품 감정[뉴시스]

#16
이 때문에 국가가 적극적으로 개입해 문화재 보호에
나서야 된다는 주장도 나옵니다.
사진설명: 국립중앙박물관의 발해·고려 상설전시관

# 17
‘문화재 보호’의 일선 부처인 문화재청 입장은 한결같습니다
“보물로 지정됐더라도 사유재산이라면 정부가 관여할 수는 없다”
사진설명: 문화재청

#18
후손들에게 물려줘야 할 귀중한 문화재가
돈으로 환산돼 거래되고 있는 씁쓸한 현실,
이대로 괜찮을까요?
사진설명: 2016년 3월 16일, 서울옥션에서 20억원에 낙찰된 유형문화재 151호 '철조석가여래좌상'

취재.구성 이근아
디자인 주보경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