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수민 “많이 모자란 제가 과분한 사랑 받은 게 문제”

중앙일보 2016.06.15 02:09 종합 3면 지면보기
국민의당 김수민 의원은 14일 국회 의원회관 7층에 있는 사무실에서 업무를 보고 있었다. 의원실이 아닌 비서관 자리에서였다. 그는 회관을 찾아간 기자에게 리베이트(지불대금 일부를 되돌려받기) 의혹을 부인했다. 김 의원은 선거 홍보업체로부터 2억3000만원의 리베이트를 받은 혐의와 관련,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오해한 부분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검찰 조사에서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
선관위가 고발해 검찰이 수사 중인데.
“총선을 준비하며 각종 계약과 홍보 일이 워낙 급하게 진행됐다. 리베이트가 아니라 (내가 대표였던) 브랜드호텔이 홍보 기획을 하고 받은 대가임을 증명할 자료가 많다.”
그럼 왜 선관위가 고발했다고 보나.
“광고대행을 한 세미콜론사와 브랜드호텔은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 규정에 따라 국민의당 일을 한 후 수익을 배분했다. 선관위가 이것을(리베이트로) 오해했다.”
공보물을 인쇄한 비컴사를 소개해준 사람은.
“왕주현 사무부총장으로부터 함께 일하라고 얘기를 들었다.”
공천에 광고 계약도 받아 특혜 논란이 있다.
“많이 모자란 제가 과분한 사랑을 받은 것이 문제이겠지요.”

안철수 “브랜드호텔 돈 유입 안 돼”
일각의 정치적 해결책 요구 거부

김 의원은 이날 국민의당 워크숍이 끝난 후 기자들에게 “진실을 밝히기 위해 (검찰) 조사가 있다면 성실히 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개인적인 착복은 없느냐”는 질문에 짧게 “네”라고 답했다. “정치적 책임을 져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엔 굳은 표정으로 함구했다.

안철수 공동대표는 13일 당 비공개 최고위 회의에서 “ 정치적 해결책을 찾자”는 일부 위원들의 요구에 “브랜드호텔이 받은 돈이 당으로 유입된 일이 없지 않으냐”면서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한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