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클립Now] 11평 아파트가 8억6000만원?

중앙일보 2016.06.15 00:02
 

최근 서울 개포동의 36 m²(11평) 아파트가 8억6000만원에 거래됐습니다. 거품 논란도 고개를 들고 있습니다. 한국은행의 지난 9일 기준금리 인하가 이런 논란에 불을 지피진 않을까요? 짧은 영상으로 정리했습니다.

중앙일보 디지털제작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