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어려움 겪는 중소기업 납세유예 등 배려”

중앙일보 2016.06.15 00:01 경제 4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임환수(사진) 국세청장은 14일 “기업 구조조정 및 수출 부진, 개성공단 가동 중단으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에 대해 납세유예와 같은 세정지원 정책을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임 청장은 이날 중소기업중앙회의 초청으로 서울 여의도동 중소기업중앙회관에서 간담회를 했다. 중소기업인들은 이 자리에서 어려운 경제 환경에 놓인 기업이 세정 부담을 덜 수 있도록 배려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대해 임 청장은 “중소기업의 세무조사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간편 조사를 확대 실시하고 영세법인에 대한 사후검증도 줄이겠다”고 답했다.

임환수 국세청장 국세운영 간담회

올해 국세행정 운영 방안도 설명했다. 임 청장은 “경제 활력 제고를 뒷받침하고, 모범납세자가 존경받을 수 있도록 성실한 납세자를 우대하겠다”며 “다만 비정상적 탈세와 고의적 체납은 엄정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업계가 건의한 주류 운반 문제에 대한 입장도 밝혔다. 임 청장은 “중소유통 공동도매물류센터에 가입한 슈퍼마켓에 대해 주류 직접 배송을 허용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하남현 기자 ha.nam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