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육상 간판' 김덕현, 멀리뛰기 한국신기록

중앙일보 2016.06.11 22:43
기사 이미지

멀리뛰기 한국 최고 기록을 낸 뒤, 포즈를 취한 김덕현 [사진 대한육상경기연맹]

'한국 도약 종목 간판' 김덕현(31·광주광역시청)이 남자 멀리뛰기 한국신기록을 세웠다.
 
김덕현은 11일 오스트리아 리트임인크라이스에서 열린 메스 라이드 라 미팅 2016 남자 멀리뛰기 결승에서 8m22cm를 뛰었다. 이 기록은 2009년 자신이 기록했던 종전 한국 기록(8m20cm)을 2cm 경신한 새로운 한국 최고 기록이다. 

이 기록을 넘으면서 김덕현은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출전 기준 기록(8m15cm)을 가뿐하게 통과했다. 김덕현은 7m39cm를 기록한 2위 마르코 페스틱(크로아티아)을 제치고 이 대회 우승도 차지했다.
 
김덕현은 이미 세단뛰기에서 올림픽 출전권을 확보한 상태였다. 그는 지난해 한중일 친선대회에서 17m를 기록해 올림픽 기준 기록(16m85cm)을 통과했다. 멀리뛰기에서 김덕현이 낸 기록은 올 시즌 10위에 해당되는 성적이다. 

이번 기록으로 리우올림픽 메달에 대한 기대감도 높였다. 이날 김덕현이 뛴 8m22는 2012 런던올림픽 은메달에 해당하는 기록이다. 김덕현은 "리우올림픽에서 새로운 기록수립과 입상권 진입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