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사패산 살인사건 용의자→피의자 전환…현장 족적과 일치

중앙일보 2016.06.11 10:08
경기도 의정부 사패산 등산로 50대 여성 살해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 J(45ㆍ무직)씨가 경찰에 자수해 현재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고 있다.

경기도 의정부경찰서는 “어젯밤 40대 남성이 경찰서에 전화해 등산객 정모(55ㆍ여)씨를 살해했다고 주장해 검거했다”고 11일 밝혔다.

경찰은 J씨가 머물고 있던 강원도 원주로 형사들을 보내 11일 오전 12시 30분쯤 노상에서 긴급체포했다. J씨는 자수할 당시 술을 마신 상태였다. 경찰이 사패산 살인사건을 수사 중이라는 언론 보도가 계속되자 압박을 느껴 자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J씨가 의정부로 압송되는 과정에서 범행 일체를 자백했고 현장 족적과 J씨의 신발을 대조해 본 결과 일치했다"고 밝혔다. 현재는 J씨를 용의자에서 피의자로 전환하고 살해 동기와 수법 등을 조사 중이다.

경찰은 J씨의 머리카락 등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 보내 범행현장에서 발견된 체모와 DNA가 일치하는 지도 함께 확인 중이다. 조사를 모두 마치는 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지난 8일 오전 7시 10분쯤 의정부시 사패산 8부 능선 등산로에서 등산객으로 보이는 중년 여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피해자가 목 졸려 살해당한 것으로 보고 수사를 벌여왔다.

백수진 기자 peck.sooj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