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형제 분쟁이 부른 롯데 수사

중앙일보 2016.06.11 01:37 종합 1면 지면보기
재계 순위 5위인 롯데그룹이 1967년 창사 이래 최대 위기를 맞았다. 롯데는 역대 정권마다 특혜 시비에 휘말려 왔지만 그룹 전반이 검찰의 본격 사정 대상에 오르기는 처음이다.

검찰, 신동빈 회장 정조준
자택·계열사 등 17곳 압수수색
수백억대 비자금 조성 혐의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4부(부장 조재빈)와 첨단범죄수사1부(부장 손영배)는 10일 오전부터 서울 소공동 롯데그룹 정책본부와 호텔롯데 본사, 신동빈(61) 롯데그룹 회장의 집무실과 평창동 자택 등 17곳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이 지난 8일 대우조선해양에 이어 롯데그룹까지 압수수색을 단행하면서 집권 후반기 본격적인 사정정국이 시작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검찰이 수사관 200여 명을 투입해 대기업의 주요 계열사를 동시다발적으로 압수수색하는 것은 이례적이다. 특히 신 회장의 자택까지 압수수색한 것은 사실상 신 회장을 정조준하고 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그만큼 검찰이 수사 성과에 대한 자신감을 갖고 있다는 방증이기도 하다.

검찰이 공식적으로 밝힌 수사 이유는 ‘비자금 조성 의혹’이다.

검찰 관계자는 “롯데 계열사 간 자산거래 과정에서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가 있어 압수수색을 집행했다”며 “경영진의 횡령·배임사건이 핵심”이라고 전했다. 검찰은 불법 비자금 규모를 수백억원대로 보고 있다.

검찰은 지난해 말부터 롯데그룹의 비리 의혹에 대한 내사를 진행해 왔다. 이 과정에서 계좌 추적을 통해 롯데쇼핑·롯데홈쇼핑·롯데정보통신 등에서 비정상적인 자금 흐름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사의 핵심은 두 가지다. 신 회장이 비자금 조성에 얼마나 관여했는지, 조성된 비자금이 일본 롯데로 흘러 들어갔는지 여부다.

롯데에 대한 검찰 수사는 지난해 롯데그룹 경영권 분쟁이 기폭제가 됐다. 롯데는 수십 년간 창업주 신격호(94) 총괄회장 아래 차남 신동빈 회장이 한국 롯데를, 장남 신동주(62)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이 일본 롯데를 맡는 식으로 경영돼 왔다. 그러다 지난해 신 전 부회장이 한·일 롯데 주요 직위에서 전격 해임되면서 신 회장이 ‘원(one) 리더’ 지위로 부상했다. 그러나 이후 신 전 부회장이 아버지는 자신을 지지한다며 후계자임을 자처해 ‘형제의 난’이 본격화됐다. 형제간 분쟁으로 베일에 싸여 있던 한·일 롯데그룹의 지배구조가 일부 드러났다.

공정거래위원회는 롯데 측에 한·일 관계사들의 지분 구조 현황을 제출하도록 요구했고, 이를 통해 한국 롯데의 지주사 격인 호텔롯데의 지분 99%를 일본 측이 보유하고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롯데그룹을 놓고 국적 및 국부 유출 논란이 벌어진 배경이다.

특히 지난해 12월 신 전 부회장 측에서 신 회장을 검찰에 업무방해와 재물은닉 등의 혐의로 고소하면서 검찰에 제출한 자료들이 압수수색의 결정타가 됐다.

검찰 관계자는 “내사 과정에서 신 전 부회장과 그가 세운 SDJ코퍼레이션 측이 제출한 롯데의 회계장부가 주요 자료로 활용됐다”고 말했다.

검찰은 당초 지난 4월 총선 직후 롯데 수사를 본격화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총선에서 여소야대의 결과가 나오면서 자칫 검찰 사정을 활용해 국정을 장악하려 한다는 오해의 소지가 있을까 봐 시기를 늦췄다는 게 검찰 측 설명이다.
 
▶관련기사
① 롯데 ‘둠스데이’ …호텔 상장 차질, 월드타워 면세점 불투명
② 재계 “정권의 군기잡기 표면화됐나” 긴장

③ [단독] “검찰이 파악한 배임·횡령 규모는 3000억원 안팎”

검찰 관계자는 이날 기자 브리핑에서 “고민을 하던 와중에 지난주 롯데면세점 입점 로비와 관련해 신영자 롯데장학재단 이사장을 압수수색해 보니 조직적 증거인멸이 발견됐고 같은 식의 증거인멸이 롯데그룹에서도 이뤄지고 있다는 첩보가 감지돼 더 이상 수사를 늦출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검찰은 이번 수사가 기업 전반 또는 정치인 등에 대한 사정으로 확대될 것이란 전망에 대해선 선을 그었다.

문병주·이소아 기자 ls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