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강 DMZ’ 중국어선 퇴거, 정전협정 이후 첫 합동작전

중앙일보 2016.06.11 01:24 종합 5면 지면보기
한강 하구 지역에서 불법조업을 하는 중국 어선들을 쫓아내기 위해 군과 해경, 유엔사가 10일 공동작전을 펼쳤다. 군과 해경, 유엔사가 제3국의 민간어선 퇴거를 위해 함께 작전을 실시한 것은 1953년 정전협정 체결 이후 처음이다.

중국어선 올 520차례 꽃게 싹쓸이
민정경찰 24명 고속정 4척 타고 출동
조업하던 10여척 북쪽으로 쫓아내
우발적 충돌 막으려 북에 사전 통보

이날 작전은 오전 10시 합동참모본부의 명령으로 시작됐다. 당시 한강 하구에는 10여 척의 중국 어선들이 불법조업 중이었다. 합참 관계자에 따르면 소총으로 무장한 민정경찰들이 탄 고속기동단정(립보트)이 중국 어선들에 접근해 “한강 하구 수역에서 이탈하라”는 경고방송을 여러 차례 내보내자 중국 어선들은 황급히 어망을 거두고 북측 연안으로 도피했다.
 
기사 이미지

이날 작전은 오후 3시40분쯤 종료됐다. 합참 관계자는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작전을 펼칠 것”이라며 “작전 중 북한군의 특이 동향은 없었다”고 말했다. 유엔사 군사정전위원회는 지난 8일 우발적인 남북 간 군사적 충돌을 막기 위해 작전 계획을 북한 측에 사전 통보했다.

군 관계자는 “한강 하구 지역은 강을 사이에 두고 남북이 대치하고 있어 분쟁 가능성이 매우 큰 지역이어서 정전협정에 따라 유엔사 군정위가 관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작전에는 해군과 해병대, 해경, 유엔사 군정위 요원 등으로 구성된 24명 규모의 ‘민정경찰’이 투입됐다. 민정경찰들은 방탄유리를 갖춘 고속기동단정 4척에 나눠 타고 작전을 벌였다. 정전협정에 따라 선박에는 유엔사 깃발과 태극기를 게양했다.

이 지역에서 중국 어선들은 2014년까지 1년에 2~3차례 조업을 했다. 하지만 지난해에는 120여 회로 크게 늘었고, 올해는 지난달까지만 520차례나 불법조업을 했다. 중국 어선들은 수십 척씩 떼를 지어 다니며 꽃게와 숭어 등 수자원을 싹쓸이하고 있다.

정부는 주한 중국대사관과 주중 한국대사관 등 외교경로를 통해 중국 측에 단속 계획을 통보하고 불법 조업 중단을 재차 촉구했다. 정부 관계자는 “군이 단속에 나섰다는 사실을 중국 어민들이 알게 된다면 불법조업이 크게 위축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한강 하구 중립수역

1953년 정전협정 체결 당시 남북 간 무력충돌을 막기 위해 강에 설정한 비무장지대(DMZ)다. 당시 강원도에서 출발한 군사분계선은 경기도 파주시 탄현면 만우리까지만 설정돼 한강 하구에는 별도의 완충 지역이 필요했다. 이에 따라 만우리에서 강화군 서도면 볼음도까지 약 67㎞ 구간을 중립수역으로 정했다. 유엔사 측은 지난 4월 특별조사를 벌여 중국 어선들을 불법 선박으로 규정해 단속 근거를 마련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