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철수 “김수민 리베이트 의혹 국민께 송구”

중앙일보 2016.06.11 01:19 종합 6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안철수


국민의당 안철수 공동대표는 김수민(비례대표·초선) 의원의 리베이트 수수 의혹에 대해 “사실 여부와 관계없이 국민들께 걱정을 끼쳐 드린 점을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10일 밝혔다.

“사실 아닌 것으로 보고받았지만
문제가 있다면 단호하게 대처”


안 대표는 이날 오전 당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사실이 아닌 것으로 보고받았지만 당에서는 사실관계를 적극적이고 객관적으로 확인하겠다. 만에 하나라도 문제가 있다면 단호하게 대처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국민의당은 이날 이상돈 최고위원을 단장으로 한 진상조사단을 구성했다. 진상조사단은 김 의원 등 당 관련자들을 불러 사실관계를 파악할 예정이다.

안 대표는 의혹이 불거진 지난 9일에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보고받았다. 검찰의 조사를 예의 주시하겠다”고만 말했었다.
 
▶관련기사 김수민 2억대 리베이트 의혹…안철수 “수사 주시”

국민의당 관계자는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에 변함이 없지만 국민들에게 실망감을 준 것은 사실인 만큼 유감을 표하고 자체 조사를 강화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중앙선관위는 9일 김 의원뿐 아니라 총선 전 사무총장이었던 박선숙(비례대표·재선) 의원을 불법 정치자금 수수를 사전에 논의·지시한 혐의로 검찰에 함께 고발했다. 안 대표는 최고위원회의 뒤에는 인천재능대를 찾아 ‘제조업에서 소프트웨어 강국으로’를 주제로 강연했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