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충남도, 섬·오지 보건진료소 안전대책 마련

중앙일보 2016.06.10 15:37
충남도는 10일 도내 보건진료소 관계자 6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간담회를 하고 도서·오지 보건진료소 안전대책을 마련했다.

충남지역 보건진료소는 233곳으로 이 가운데 98%인 230곳에서 여성 보건소장이 근무 중이다. 섬 지역 보건진료소는 9곳이다. 섬 보건진료소 9곳 중 8곳에는 폐쇄회로TV(CCTV)와 방범창이 설치된 것으로 확인됐다. CCTV와 방범창이 없는 1곳(대난지도)은 남성 보건소장이 근무 중이며 올해 안에 방범시스템 설치를 마칠 예정이다.

도는 관광객 등 외부인 유입이 많은 휴가철을 앞두고 섬 지역과 오지 보건진료소의 방범시스템을 추가 점검키로 했다. 상시 비상연락체계도 구축, 만일의 사태 때 신속한 대응이 가능하도록 했다.

충남도 관계자는 “도서지역 보건진료소 안전·관리체계를 점검하고 보완책을 논의하기 위해 긴급히 간담회를 마련했다”며 “보건진료소 직원들의 안전을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홍성=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