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바마 대통령, 힐러리 클린턴 공식 지지 선언

중앙일보 2016.06.10 07:00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9일(현지시간) 동영상을 통해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 지지를 공개 표명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클린턴 전 국무장관 선거 캠페인 웹사이트에 이같은 영상을 올렸다. 그는 "나는 이 이 일(대통령)이 얼마나 힘든지 잘 알고 있다"며 "그래서 힐러리가 매우 적합한 인물이라는 사실도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힐러리는 경험이 풍부하고 배짱을 갖춘 인물"이라고 평가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민주당의 단결을 호소하기도 했다. 그는 "클린턴의 당선을 위해 선거 캠페인에 참여하겠다"고도 했다. 실제로 오바마 대통령은 15일 위스콘신 주에서 열리는 클린턴 전 장관의 선거유세에 동참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동영상은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과의 백악관 회동 직후 공개됐다. 히리 리드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를 비롯 민주당 주요 인사들은 샌더스 의원의 경선 포기를 촉구한바 있다. 클린턴 전 장관은 7일 캘리포니아주와 뉴저지주 경선에서 샌더스 의원을 따돌린 뒤 경선 승리를 공식 선언했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