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카오·하림, 대기업서 제외

중앙일보 2016.06.10 02:42 종합 1면 지면보기
공정거래위원회 규제를 받는 대기업 집단 기준이 자산 5조원에서 10조원으로 올라갔다. 올해 자산 5조원이 넘은 카카오와 셀트리온은 ‘대기업 규제 족쇄’를 벗게 됐지만 재계 반응은 영 떨떠름하다. 일감 몰아주기 금지와 공시 의무 기준은 5조원 그대로이기 때문이다. 중소업계는 대기업 특혜라며 반발하고 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