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감천마을·안민고개 어린왕자 조형물 싸움

중앙일보 2016.06.10 01:28 종합 19면 지면보기
경남 창원시 진해구 안민고개 만남전망대에 설치된 어린왕자 조형물이 부산 사하구 감천문화마을의 어린왕자 조형물을 베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감천서 제작한 작가, 표절 의혹 제기

창원시는 지난해 12월부터 올 3월까지 3억5000만원을 들여 안민고개에 만남전망대를 설치했다. 전망대에는 어린왕자와 여우가 진해만을 내려다보는 조형물도 설치돼 관광객 호응을 얻고 있다. 하지만 이 조형물이 2012년 감천문화마을에 설치된 어린왕자·여우상과 비슷한 모습이어서 표절 의혹이 제기됐다.

감천문화마을 어린왕자를 제작한 나인주 작가는 “창원시가 설치한 사막여우의 모양과 색깔이 부산의 것과 거의 일치하고, 어린왕자의 얼굴 이미지와 의상도 유사해 제 작품을 표절한 것으로 보인다” 고 주장했다.

반면 만남전망대의 어린왕자를 제작한 A작가는 “저도 감천문화마을 조성 때 함께 참여한 작가여서 해당 작가의 어린왕자 이미지에 영감을 받은 것은 맞지만 그대로 베낀 것은 아니다”며 “인터넷 등에서 여러 가지 자료를 나름대로 재해석해 만든 것이다”고 주장했다.

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