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마트, 소주시장 진출…제주소주 인수

중앙일보 2016.06.10 00:01 경제 6면 지면보기
국내 유통기업들이 제조업체로 변신을 시도하고 있다.

신세계그룹 이마트는 9일 제주도에 기반을 둔 ‘제주소주’와 주식매매 가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추가 협의와 실사를 거쳐 최종 계약을 맺게 된다. 업계에선 인수대금을 300억원 규모인 것으로 추정한다. 제주소주는 2011년 자본금 25억원으로 설립됐다. 2014년부터 ‘곱들락’ ‘산도롱’과 같은 소주 제품 판매에 들어갔지만 지난해 매출 1억4000만원, 당기순손실 32억원을 기록하며 고전했다.

이마트가 제주소주를 인수키로 하면서 주류 시장 판도 변화에도 관심이 모이고 있다. 제주소주는 제주 지역의 소규모 업체지만 이마트의 유통망과 마케팅을 활용하면 만만치 않은 파급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이마트는 제주소주를 2차 산업모델로 키우고, 중국·베트남 등 이마트가 진출한 국가에도 수출한다는 계획이다.

롯데백화점도 자체브랜드(PB) 화장품을 내놓고 10조원대에 달하는 K뷰티 시장에 뛰어들었다. 롯데백화점은 10일부터 PB 브랜드 ‘엘앤코스’를 본점·잠실점·노원점 등에서 판다. 롯데백화점은 내년 중 엘앤코스 매장을 별도로 내는 한편 앞으로 PB 제품군을 확대할 예정이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