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소문 사진관] 나라사랑의 열기로 뜨거운 날입니다

중앙일보 2016.06.05 20:18
기사 이미지

제61회 현충일을 하루 앞둔 5일 휴일을 맞아 국립대전현충원을 찾은 추모객들이 고인의 묘소를 찾아 참배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기사 이미지

국립대전현충원을 찾은 어린이가 태극기를 흔들며 묘비 사이를 달리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기사 이미지

현충일을 하루 앞둔 5일 오후 국립대전현충원을 찾은 한 가족이 잔에 술을 따르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기사 이미지

국립대전현충월을 찾은 추모객들이 고인의 묘소에 참배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기사 이미지

6월은 6일 현충일을 비롯한 6ㆍ25전쟁(25일), 제1연평해전(15일), 제2연평해전(29일) 등이 일어난 호국보훈의 달이다. 프리랜서 김성태

올해로 61회째 맞이하는 현충일입니다. 호국영령과 순국선열의 충성을 기리기 위해 매년 국립현충원에서 기념식이 열립니다. 현충일이 6월 6일인 이유는 24절기 중 망종 때 조상에게 제사지냈던 풍습에서 유래했다고 합니다. 현충일을 하루 앞둔 5일 서울과 대전의 국립현충원과 '태극기 거리'로 변한 서울 세종대로를 찾았습니다.

낮 최고기온 30도를 넘는 무더위 속에서 추모객들은 국립서울현충원과 대전현충원을 방문했습니다. 태양을 피하기 위해 묘역 곳곳에는 텐트가 등장했고 추모객 손에는 우산이 들려있습니다. 울창한 나무 아래 그늘은 오랜만에 모인 가족들에게 자리를 내주었습니다.

국화 한 다발을 묘비에 내려놓고 한 추모객은 고인에게 인사를 합니다. 묘비를 뛰어다니는 아이들은 자칫 무거워 질 수 있는 추모분위기를 밝게 해 줍니다.

6월은 현충일을 비롯한 6ㆍ25전쟁(25일), 제1연평해전(15일), 제2연평해전(29일)이 일어난 호국보훈의 달입니다. 내일(6일)은 현충일입니다. 국가를 위해 몸바친 호국영령과 순국선열을 위해 잠시라도 감사하는 시간을 갖고 가족들과 휴일을 보내는 건 어떨까요.
기사 이미지

서울 세종대로에서 보행전용거리 행사가 열린 5일 한 어린이가 태극기를 이용해 만든 우산을 펼쳐보고 있다. 박종근 기자

기사 이미지

서울 세종대로가 이날 하루 `태극기 거리`로 변신했다. 태극기를 주제로 시민들이 벽면에 태극기를 그리고 있다. 박종근 기자

기사 이미지

현충일을 하루 앞둔 5일 국립서울현충원 현충탑 내 위패봉안관에서 추모객이 호국영령에게 참배하고 있다. 이 공간은 전사·순직이 확인됐으나 시신을 찾지 못한 경우에 이름을 새겨 추모한다. 전민규 기자

기사 이미지

5일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은 가족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전민규 기자

기사 이미지

추모객이 국립서울현충원 묘역에서 참배하고 있다. 전민규 기자


사진·글 = 박종근·전민규 기자, 프리랜서 김성태 jokepar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